밀크쉐이크? 밀크셰이크? '셰'와 '쉐'의 문제

다음 중 외래어 표기법에 맞게 적은 것은?

가. 밀크쉐이크  나. 밀크셰이크
가. 세익스피어  나. 셰익스피어
가. 아이쉐도우  나. 아이섀도
가. 포르쉐  나. 포르셰
가. 리더쉽  나. 리더십
가. 잉글리쉬  나. 잉글리시

답은 모두 '나'이다.

1988년 한글 맞춤법 개정 이후 교육을 받은 세대는 외래어 표기법에 따라 적는 방법에 제법 익숙해졌지만 'ㅅ' 계열 표기는 계속 틀리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특히 외래어 표기법에 따르면 '셰'라고 적어야 할 것을 제대로 적는 일이 오히려 드문 것 같다. 

한국어의 치조 마찰음 'ㅅ'과 'ㅆ'은 뒤따르는 모음에 따라 발음이 많이 달라진다. 'ㅅ'의 경우, '사'에서는 [s]로, '시'에서는 구개음화되어 [ɕ]로, '쉬'에서는 구개음화·원순음화되어 [ʃ]로 발음된다. 'ㅆ'도 'ㅅ'과 같이 뒤따르는 모음에 따라 다르게 발음되며 다만 된소리로 될 뿐이다.

그런데 외국어에서는 'ㅅ'과 비슷한 계열의 음소가 한국어와는 다른 양상으로 모음과 결합하는 경우가 많다. 가령 중국어에서는 한어병음으로 s로 적는 [s]를 비롯하여 sh로 적는 [ʂ], x로 적는 [ɕ]가 있는데, 외래어 표기법에서는 s를 'ㅆ'에, sh와 x를 'ㅅ'에 대응시키고 있다. 그러면 shi와 같은 음절은 '스'로 적게 되는데 여기서 'ㅅ'은 한국어식으로 [s]로 발음하게 되어 중국어의 [ʂ]와는 발음의 차이가 생긴다.

또 영어를 보면 보통 s로 적는 [s]와 sh로 적는 [ʃ]가 있다. 프랑스어, 독일어 등 다른 여러 언어에서도 비슷한 음소의 분별이 있다. 한국어에서 [s]와 [ʃ]는 'ㅅ'이라는 하나의 음소가 뒤에 따르는 음절에 따라 달리 발음되는 것이지만 영어에서는 원래 다른 음소이다. 즉 see와 she, say와 Shay, so와 show는 자음이 [s]이냐 [ʃ]이냐만으로 구별된다.

이를 한글로 어떻게 적을 것인가? 영어의 s를 'ㅆ'으로, sh를 'ㅅ'으로 적는 방법을 생각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워낙 발음이 달라져 그럴 수도 없는 일이다. 그래서 외래어 표기법에서는 s를 'ㅅ'으로, sh를 'ㅅ'+'이' 반모음, 줄여서 '시'로 나타내도록 하였다.

즉 s와 모음의 결합은 '사', '새', '서', '세', '소', '수', '시'로 표기하고 자음 앞이나 어말에서는 '스'로 적게 하였으며 반면 sh와 모음의 결합은 '샤', '섀', '셔', 셰', '쇼', '슈', '시'로 표기하고 자음 앞에서는 '슈', 어말에서는 '시'로 적게 하였다. 영어 이외의 다른 언어에도 부분적인 차이는 있지만 비슷한 규칙을 적용하였다.

'섀'? '셰'?

문제는 한국어 언중에게 '섀'와 '셰'와 같은 표기는 꽤 생소했다는 것이다. 옛말에서는 '섀', '셰'와 같은 표기가 많이 쓰였다. 하지만 현대 한국어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표기이다.

'셔'는 '시어'의 준말로 '오셔', '가셔' 등의 말에 자주 쓰이는 표기이기 때문에 발음하는데 문제가 없다. '시오'의 준말인 '쇼'도 마찬가지이다. '샤'도 현대 한국어에서는 외래어 이외의 말에는 잘 안 쓰지만 모두 문제 없이 [ɕa]로 발음하고 있다. 오히려 '사'로 적어야 할 것도 '샤'로 적는 경우도 많이 본다. 예를 들면 카투사(KATUSA)를 '카추샤'로 적거나 FC 바르셀로나 축구팀의 애칭인 바르사(Barça)를 '바르샤'로 적는 것이다.

따라서 '섀'나 '셰'를 보면 '시애', '시에'를 줄인 것으로 보아서 [ɕɛ], [ɕe]로 발음하면 된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외래어 표기법에 따라 '섀'나 '셰'가 적힌 것을 보고 '새'나 '세'인 것처럼 [sɛ], [se]로 발음하는 것을 보아왔다. 그래서 셰익스피어를 '세익스피어'로 쓴 것처럼 발음하고, 그에 이끌려 표기도 '세익스피어'로 하는 것이다.

이렇게 사람들이 혼동하는 이유는 바로 비슷한 발음을 적는 '쉐'라는 비표준 표기가 있기 때문인 것 같다.

'쉐'는 어디서 온 표기일까?

사전에 찾아보면 '쉐'라는 표기는 주요 방언이나 북한말에서 쓰고 있고 표준어에서 쓰인 것은 '얼음지치기'를 뜻하는 말인 '쉐미', '스웨터'의 다른 형태인 '쉐타' 정도이다. 표준 발음은 [swe]인데, '외'를 이중모음으로 발음하면 '쇠'와 '쉐'는 동일하게 발음된다. 또 '에'와 '애'를 구분하지 않는 이에게는 '쇄'와 '쉐'가 동일하게 발음된다.

그런데 비표준어에서 '쉐'는 [ʃe]라는 발음을 나타내는 표기로 쓰이고 있다. 그래서 '쉐타'라는 말을 쓰면 발음을 [swe]로 하는 이들도 보통 외래어에서 '쉐'라는 표기를 보게 되면 [ʃe]라고 발음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중국어를 표기할 때 한어병음으로 xue로 적는 음절은 외래어 표기법에 따르면 '쉐'로 적게 되어 있는데, [swe]라고 발음해야 중국어 발음에 가깝게 되지만 이마저도 [ʃe]로 발음하는 것이다.

(사실 여기서 '쉐'가 [ʃe]로 발음되는지 [ɕe]로 발음되는지는 더 연구해야 할 부분이다. 한국어에서 [ʃe]는 본래 있는 조합이 아니고 [ɕe]도 찾아보기 힘든 조합이며 어쨌든 의미있는 구분이 아니므로 보통 사람들은 두 발음을 혼용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

'쉬'에 이끌린 표기

한국어에서 '쉬다', '쉰' 등에 쓰이는 '쉬'는 '위' 모음을 어떻게 발음하느냐에 따라 [ʃy] 또는 [ʃɥi]로 발음된다. 그러니 영어와 같은 외국어에서 [ʃ] 음을 들으면 '쉬'라는 표기에 이끌리는 것이 사실이다. 영어의 she [ʃiː]도 '시'라고 적는 것보다 '쉬'라고 적는 것이 훨씬 원 발음에 가깝게 들린다. 영어의 [ʃ]가 원순화된 음이라는 사실도 '쉬'에 더 가깝게 들리는데 한몫을 한다.

외래어 표기법에서는 어느정도 규칙적인 표기를 추구하기 위해서, 또 프랑스어, 독일어 등에서 [ʃi]와 [ʃy]를 구별하는 문제 때문에 [ʃi]와 어말의 [ʃ]가 '쉬'에 가깝게 들리더라도 '시'를 적도록 하고 있지만 이게 잘 안 지켜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잉글리쉬', '리더쉽'과 같이 외래어 표기법에 맞지 않는 표기가 쓰이는 것을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다.

이 '쉬'에 이끌려서 '쉐'라는 표기가 [ʃe]를 나타내는데 쓰이게 된 것이 아닐까 추측한다. 즉 '쉬'와 같은 자음에 '에'의 모음을 더한 표기로 쓴 것으로 본다. 하지만 이는 '궤' [kwe], '뒈' [twe] 등의 발음과 비교해볼 때 이치에 맞지 않는 발음법이다. '궤'는 '구에', '뒈'는 '두에'를 빨리 발음한 것처럼 발음되니 '쉐'도 '수에'를 빨리 발음한 [swe]가 되어야 마땅하다.

표기 습관을 바꿔야 한다

결국 외국어의 [ʃe] 또는 [ɕe] 계통 발음을 '쉐'로 적는 습관은 버려야 한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외래어 표기법에 따라 '셰'로 적고 그렇게 읽는데 익숙해져야 한다. '쉐타'에서 '쉐'는 [swe]로, '밀크쉐이크'에서는 [ʃe] 또는 [ɕe]로 발음하는 것보다 발음에 따라 '쉐'와 '셰'로 나누어 적는 것이 훨씬 더 합리적이지 않은가?

'밀크셰이크'라는 표기가 지금 당장은 어색하게 보일 수 있지만 맞춤법에 따라 적는 습관을 들이면 쉽게 익숙해질 것이다.

덧글

  • ghistory 2009/02/10 01:03 # 답글

    정치학계에서는 아담 셰보르스키라는 표기가 힘을 못 쓰고 오래된 관행인 아담 쉐보르스키가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더군요. 가령 최근 출간한 도서인『민주주의와 법의 지배』(후마니타스, 2008)에서도 그렇게 했습니다. 제가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했고, 뻔히 외국어의 한국어 표기법을 편집자들이 알고 있었음에도…
  • 끝소리 2009/02/10 01:27 #

    Adam Przeworski는 폴란드 태생의 미국인이네요. 표기 용례집에도 없고... 폴란드어식으로는 '아담 프셰보르스키', 영어식으로는 '애덤 셰보스키'가 될 듯한데 둘 다 관행 표기와는 거리가 머니 표기 정하기가 참 어렵습니다.
  • ghistory 2009/02/10 01:29 # 답글

    물어본 적이 있는데 이 인물의 Prze는 셰 발음이 납니다. 셰보스키가 좋겠군요.
  • 독도사랑 2011/04/04 04:39 # 삭제 답글

    오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키라라 2012/04/14 17:06 # 삭제 답글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그런데 '쉐'보다는 '섀, 셰'라는 것에는 격하게 공감인데, 쉬=>시는 머리로도 알겠고 글도 이해가 가는데 뭔가 걸리네요... 사실 언어나 문자도 시대에 따라서 계속 변화하는 것이고 외국어 표기법이란 것이 언제나 100% 만사형통인 것도 아닌고로 조금씩 변화가 있어야 하지 않을까란 생각도 해봅니다. ㅎㅎ... (태풍 '곤파스'에 관한 것만 해도 'Compass'를 말하는 것을 알고 놀라는 사람들을 많이 봐서... 근데 이럴 땐 다들 '일본어 표기나 발음'을 욕하지 우리의 표기에 대한 부분에 대해 고찰하는 모습은 찾아볼 수 없더라구요. 일본 입장에선 자국 영역 안에서 자신들이 캐치한 태풍에 대해서 이름을 Compass에서 따 이 Compass의 자국 발음과 표기인 'Konpasu(コンパス : 콤파스)'를 붙였는데, 이 표기를 고스란히 우리식으로 옮기면서 졸지에 우리식 표기로 '곤파스'가 되버렸으니.... 이런 걸 볼 때 언제나 표기법이 능사가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너무 원음과의 괴리감이나 효율이 나쁜 표기법일 경우에는 일부 제정의 필요성도 있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예전과 시대가 달라, 어느 나라 어느 언어 어느 문자라도 다 예외적인 사례의 발생이나 변형이 일어나고 있는 요즘이고... 가급적 (예전보다 더) '원음'에 기초해서 표기해주도록 하는 추세니.... 전 '쉐'를 '셰, 섀'로 하는 것은 적극 찬성인데 '쉬'는 쓸 수 있도록 허용성을 주었으면 하는 생각을 해보네요 ㅎㅎ..
  • 끝소리 2012/10/09 05:36 #

    의견 감사드립니다. 말씀하신대로 외국어를 한글로 표기하는 문제는 언어가 시대에 따라 계속 변화한다는 사실 때문에 더더욱 어려움이 많습니다.

    일본어 표기법의 경우 제가 블로그를 운영하던 동안 제대로 다뤄 볼 엄두가 나지 않더군요. 일본어는 상대적으로 접하기 쉬운 언어이다보니 일본어의 한글 표기에 대해 논란이 많고 할말이 많은 사람들도 많은듯합니다.

    일본어 어두에 오는 /k, t, p/는 예전부터 한국어의 예사소리 'ㄱ, ㄷ, ㅂ'으로 옮기는 것이 관습이었습니다. '돈까스', '다꾸앙', '기스' 같은 외래어를 보면 알 수 있지요. 이들을 거센소리 'ㅋ, ㅌ, ㅍ'으로 옮기기에는 기식음이 그리 세지 않았고 'ㄱ, ㄷ, ㅂ'에 가깝게 들린다는 것이 이유였습니다. 1980년대에 외래어 표기법이 제정될 때에 한 음소에 한글 자모 하나를 대입한다는 원칙 때문에 일본어의 /k, t, p/를 위치에 상관없이 'ㅋ, ㅌ, ㅍ'으로 옮기려는 안이 있었지만 어두에서는 예사소리로 옮기는 오랜 관습 때문에 반발이 심해 현재와 같이 표기법이 정해졌습니다.

    그런데 현재는 일본어 발음을 로마자로 접하는 것이 더 친숙해져서 한글 표기도 그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순전히 일본어 발음만 듣고 적는다면 '가가와'로 옮길 이름을 Kagawa라는 로마자 표기에 이끌려 '카가와'로 적는 것입니다. 이것을 대세로 보고 표기법을 개정한다면 외국어 음소와 한글 자모의 일대일 대응이라는 원칙에는 부합되겠지만 '도쿄', '교토', '기모노' 등 수많은 정착된 표기를 바꿔야 하는 문제가 발생합니다.

    영어의 sh가 나타내는 음 /ʃ/가 원순성이 강한 음, 즉 입술을 둥글게 하고 내는 음이기 때문에 이를 '쉬'로 흉내내는 것입니다. 실제 영어 외에도 독일어, 이탈리아어 등 여러 언어에서 쓰는 /ʃ/가 원순성을 동반합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음성학적인 세부 사항에 지나지 않는 원순성을 나타내기 위해 '쉬'를 쓰는 것은 외국어의 표기를 체계적으로 하려는 입장에서는 지나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영어의 r 음도 어두에서 원순성이 강한데 그렇다고 red를 '뤠드'라고 쓰지 않는 것도 마찬가지 이유입니다.
  • 십삼각 2013/09/02 21:10 # 삭제 답글

    '쉐'는 아니지만 '우렁쉥이'라는 단어에도 '쉐'가 포함되어 있지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