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xit, Grexit의 한글 표기 표기 용례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의미하는 신조어 Brexit의 한글 표기는 '브렉시트'가 대세인 듯하다.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를 의미하는 신조어 Grexit도 '그렉시트'로 흔히 적는다. 각각 British Exit, Greek Exit의 준말로 볼 수 있다. '퇴장', '출구' 등을 뜻하는 exit은 주요 언어 가운데 영어에서만 쓰는 단어이니 둘 다 영어식 표현이다.

영어에서는 exit에 [ˈɛks.ᵻt] 엑싯[ˈɛɡz.ᵻt] 에그짓 등 두 가지 발음이 흔히 쓰인다. 어중 x가 [ks]로 발음되느냐 [ɡz]로 발음되느냐의 차이이다. 《롱맨 발음 사전(Longman Pronunciation Dictionary)》에 실린 1988년도 설문조사에서는 영국 화자의 55%가 exit의 x를 [ks]로, 45%가 [ɡz]로 발음했고 1993년도 설문조사에서는 미국 화자의 48%가 [ks]로, 52%가 [ɡz]로 발음했다. 그러니 영국 발음과 미국 발음 둘 다 [ks][ɡz]가 반반 정도로 나뉜다.

영어에서 모음 사이의 x는 보통 단어에 따라 [ks] 또는 [ɡz]로 발음된다. 특히 exam [ᵻɡ.ˈzæm] 이그잼, exist [ᵻɡ.ˈzɪst] 이그지스트 등 ex-로 시작하는 단어에서 둘째 음절에 강세가 온다면 보통 [ɡz] 발음만 쓰인다. 그런데 《롱맨 발음 사전》의 편찬자인 영국의 음성학자 존 웰스(John Wells [ˈʤɒn.ˈwɛlz])는 일부 학생들이 exist의 x 발음을 [kz]로 적는 것을 관찰하였다. 확인해보니 일반적으로 [ɡz]로 발음하는 x를 적어도 영국 잉글랜드 남동부 일부 화자들은 정말로 [kz]로 발음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롱맨 발음 사전》에는 exam, exist 같은 단어의 가능 발음으로 [kz]를 쓰는 발음도 추가되었다. 하지만 일반 영어 사전에서는 이런 단어에서 [ɡz]를 쓴 발음만을 인정하는 것이 사실이다.

외래어 표기법을 따르면 영어에서 유성 폐쇄음 [ɡ]는 자음 앞에서 '으'를 붙여야 하므로 모음 사이의 [ɡz]는 '그ㅈ'으로 적어야 한다. 예를 들어 zigzag [ˈzɪg.zæg]는 '지그재그'로 적는 것이 표준이다. 그런데 글자 하나로 나타내는 [ɡz]를 첫 자음에 삽입 모음 '으'롤 붙인 '그ㅈ'으로 적는 것은 어색하게 느껴질 수 밖에 없다.

프랑스어에서도 모음 사이의 x가 단어에 따라 [ks] 또는 [ɡz]로 보통 발음된다. 《어린 왕자(Le Petit Prince [lə.pə.ti.pʁɛ̃ːsə] 르 프티 프랭스)》의 작가 Antoine de Saint-Exupéry [ɑ̃.twanə.də.sɛ̃.tɛɡ.zy.pe.ʁi]는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로 적는 것이 표준으로 인정된 관용 표기이다. 프랑스어에서도 유성 폐쇄음 [ɡ]는 자음 앞에서 '으'를 붙여야 하므로 현 규정상으로는 Saint-Exupéry는 '생테그쥐페리'로 적는 것이 원칙이다. 프랑스의 대함 미사일 이름인 Exocet [ɛɡ.zɔ.sɛ]도 '에그조세'로 적는 것이 원칙이지만 '엑조세'로 흔히 적는다.

모음 사이의 [ɡz]를 원칙에 따라 '그ㅈ'으로 적으면 'ㅈ'이 [z]에 어울리게 예사소리로 발음되지만 삽입 모음 '으'가 들어가서 거슬리고 [ɡ]를 받침으로 처리하여 'ㄱㅈ'으로 적으면 거추장스러운 삽입 모음은 없지만 'ㅈ'이 된소리 [ㅉ]으로 발음되어 [z]에 어울리 않는다는 단점이 있다. 그러니 어느 쪽도 완전히 만족스럽지는 않다. 하지만 적어도 '생텍쥐페리'의 용례를 고려하여 프랑스어에서 모음 사이의 x가 [ɡz]로 발음될 때는 'ㄱㅈ'으로 적는 것을 허용하는 것이 좋을 수도 있겠다.

어쨌든 이처럼 모음 사이의 [ɡz]를 한글로 표기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exit에서처럼 영어에서 [ks]와 [ɡz]가 혼용되는 경우는 전자를 택하여 한글로 표기하는 것이 편하다. 일례로 luxury는 영국에서 보통 [ˈlʌk.ʃəɹ‿i]로 발음하지만 미국에서는 [ˈlʌɡ.ʒəɹ‿i] [ˈlʌk.ʃəɹ‿i]가 둘 다 쓰이는데 한글 표기는 [kʃ] 발음을 따른 '럭셔리'로 보통 쓰며 '러그저리' 또는 '럭저리'로 쓰는 일은 거의 없다(이 단어에서는 뒤따르는 u의 영향으로 [ks]와 [ɡz]가 각각 [kʃ]와 [ɡʒ]가 된다).

그러니 exit도 [ks]를 쓴 발음에 따라 한글로 표기하는 것이 자연스럽다. 그런데 영어에서 짧은 모음 뒤의 어말 무성 폐쇄음 [t]는 받침 'ㅅ'으로 적어야 하므로 이에 따른 표기는 '엑시트'가 아닌 '엑싯'이 맞다. 그러니 Brexit, Grexit도 '브렉싯', '그렉싯'으로 적는 것이 원칙에 맞는 표기이다. 하지만 비슷한 경우의 [p][k]를 각각 받침 'ㅂ', 'ㄱ'으로 적는 것에 비해 [t]를 받침 'ㅅ'으로 적는 규정은 잘 안 따르는 경우가 종종 있다. bat '배트', net '네트', hit '히트' 등 여러 짧은 영어 단어에서는 규정과 달리 어말의 [t]를 '트'로 적는 관용 표기를 인정했다. 그래서인지 일반인들은 Brexit, Grexit과 같은 경우에서는 받침 'ㅅ'을 써야 한다는 인식이 별로 없는 듯하다.

프랑스어, 독일어 등 다른 언어에서는 앞의 모음의 길이와 관계 없이 모음 뒤의 어말 무성 폐쇄음 [t]는 '으'를 붙여 '트'로 적는다. 그래서 Brexit을 독일어에서 영어를 흉내내어 [ˈbʁɛ.ksɪt]로 발음한다면 '브렉시트'로 적는 것이 외래어 표기법에 따른 표기이다. 하지만 영어에서 온 표현이니 독일어 표기법을 적용할 근거가 희박하다. 한편 프랑스어에서는 [bʁɛɡ.zit]로 발음하므로 이에 따라 적으면 원칙적으로는 '브레그지트', 앞서 말한 것처럼 모음 사이의 x [ɡz]를 'ㄱㅈ'으로 적는다면 '브렉지트'이다.

물론 영어의 exit도 어원을 따지면 라틴어에서 '나가다'를 뜻하는 동사 exeo 엑세오의 3인칭 단수 현재 능동태 직설법 형태인 exit 엑시트 또는 명사형 exitus 엑시투스에서 왔으니 라틴어 표기법을 적용할 수 있다고 주장할 수도 있겠지만 Brexit, Grexit을 라틴어 표현으로 보는 것은 무리이다.

앞으로 Brexit, Grexit의 표기를 관용을 인정하여 '브렉시트', '그렉시트'로 결정한다면 몰라도 아직까지는 원칙에 따라 '브렉싯', '그렉싯'으로 쓰는 것이 더 나을 듯 싶다.

덧글

  • 쇼카쿠 2016/06/27 07:53 # 답글

    조센의 외래어 표기법은 처음부터 끝까지 모순과 오류 투성이라 원어 발음과 전혀 맞지 않음.
    아무도 쓰지 않아서 사문화된 외래어 표기법을 지켜야 할 이유가 없다 ㅇㅂ
  • 끝소리 2016/06/27 08:22 #

    외래어 표기법에 문제점이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다른 언어의 발음을 객관적으로 나타낼 수 있는 원칙으로 이를 대체할만한 것이 없습니다. 외래어 표기법의 큰 틀 안에서 문제가 되는 부분을 계속 의논하며 고쳐가야지 아예 어문 규정을 무시하자고 하는 것은 건설적인 태도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 키르난 2016/06/27 08:19 # 답글

    아무렇지도 않게 브렉시트라고 쓰고 있었는데 확실히.. 표기법을 따르면 브렉싯이 맞는 거군요. 오늘도 유익한 글 감사합니다!
  • 끝소리 2016/06/27 08:31 #

    '그렉시트'라는 표기가 먼저 퍼지고 이에 따라 '브렉시트'도 쓰게 된 것 같은데 그렇게 쓰게 된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이 아니라 그냥 서로 베끼면서 생명력이 생긴 것 같습니다. 그런데 특히 신문에서는 한 글자라도 짧은 표현을 선호하는데도 '트'를 붙인 쪽을 택한 것이 흥미롭습니다. 왠지 90년대에 '인터넷' 대신 '인터네트'라는 표기도 쓰던 것이 생각나네요. 지금은 되게 어색하게 들리지만..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