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독특한 언어, 피라항어(Pirahã)

전세계 언어의 다양성에 웬만큼 익숙한 이들에게도 '언어란 이런 것이다'라는 고정관념을 깨뜨려주는 언어가 있다. 브라질 중부 아마존 밀림 한가운데 마이시 강(Maici) 유역에 사는 수렵채집인들인 피라항족이 쓰는 언어가 그것이다.

피라항어에는 색이나 숫자를 나타내는 단어가 없고 인칭대명사는 아마존 유역에서 여러 집단들이 서로 소통할 때 쓰는 언어인 녜엥가투어(Nheengatu)에서 모조리 빌려온 듯하다. 피라항족 남성들은 밀림에서 사냥을 할 때 휘파람을 통해 "말"을 할 수 있다.

피라항어를 30년 동안 연구한 언어학자 대니얼 에버렛(Daniel Everett)은 2005년 〈피라항어에서의 문법과 인지에 대한 문화적 제약(Cultural Constraints on Grammar and Cognition in Pirahã)이라는 글을 발표해 언어학계를 뒤집어놓았다. 놈 촘스키(Noam Chomsky)의 보편문법(universal grammar) 이론, 특히 반복순환 능력(recursion)이 모든 자연 언어에 공통되게 나타난다는 주장에 반기를 든 것이다.

많은 언어학자들은 에버렛의 주장에 반론을 제기하였고 촘스키는 에버렛을 돌팔이(charlatan)라고 부르기도 하였다. 피라항어 문법에 대한 연구는 상당 부분 에버렛에 의존하고 있으니 피라항어에 대한 그의 여러 주장에 의구심을 가지는 이들도 많다.

에버렛은 피라항족 마을에 들어가 살면서 그들의 언어와 문화에 대해 배운 이야기를 2008년 11월 Don't Sleep, There are Snakes: Life and Language in the Amazonian Jungle이란 책으로 펴냈다. 《잠들면 안 돼, 거기 뱀이 있어 - 일리노이 주립대 학장의 아마존 탐험 30년》이란 제목의 한국어판이 이번 달에 출간되었다.

《잠들면 안 돼, 거기 뱀이 있어》의 한국어판 표지

Pirahã의 표기

이 신간 소개를 읽으면 Pirahã을 '피다한'으로 표기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어떻게 이런 표기가 나왔을까?

Pirahã이라는 이름의 어원에 대해서는 찾을 수가 없었다. 단지 피라항족은 자신들의 언어를 '아파이치소(xapaitíiso, [ʔàpài̯ˈʧîːsò])'라는 전혀 다른 이름으로 부른다고 하니 주변의 다른 부족들이 부르는 이름이 아닐까 추측할 수 밖에 없다.

영어판 위키백과에 따르면 Pirahã는 포르투갈어로는 Pirarrã라고 쓴다고 한다. 그 글의 토론 문서에는 에버렛 자신이 쓰는 발음은 [piɾaˈhã]라는 제보가 있다. 이 발음이 맞다면 한글 표기는 '피라항'이라고 하는 것이 알맞을 것이다. [ã]은 [a] 모음이 비모음으로 발음된다는 것을 나타내는데 외래어 표기법에서 통상적으로 비모음은 'ㅇ' 받침으로 나타낸다.

포르투갈어 표기인 Pirarrã에 외래어 표기법을 적용하면 어떻게 될까? 포르투갈어의 r는 어두나 n, l, s 뒤에 오는 경우에는 'ㅎ'으로 적고, 그 밖의 경우에는 'ㄹ, 르'로 적으며 다만 rr는 'ㅎ, 흐'로 적게 되어있다. 이에 따라 Pirarrã에서 첫째 r는 'ㄹ'으로, rr는 'ㅎ'으로 적게 된다. 브라질 포르투갈어에서 rr는 보통 [h] 발음을 나타내기 때문에 이런 규칙이 있는 것이다.

(외래어 표기법의 포르투갈어 표기 규정은 브라질 포르투갈어 발음을 많이 따른 경향이 있다. 포르투갈의 포르투갈어에서는 어두의 r와 rr를 보통 프랑스어의 r 발음과 같이 [ʁ]로 발음하는데 이를 두고 프랑스어의 r는 'ㄹ'로 적는데 비슷한 발음인 포르투갈어의 어두 r는 'ㅎ'으로 적는다는 불평을 들은 적이 있다. 하지만 외래어 표기법에서는 브라질 포르투갈어에서 어두의 r를 [h]로 발음한다는 점을 고려하여 'ㅎ'으로 적도록 한 듯하다.)

문제는 ã이다. 외래어 표기법에서 포르투갈어의 ãe는 '앙이', ão은 '앙'으라고 적으라고 하고 있지만 ã 홀로 있을 때에 대한 언급은 없다. 하지만 포르투갈어에서 ã라는 철자가 a에 해당하는 비모음을 나타낸다는 것을 생각하면 '앙'이라고 적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러니 포르투갈어의 Pirarrã을 외래어 표기법에 따라 적으면 '피라항'이 된다. Pirahã이란 표기는 아마 [piɾaˈhã]이라는 발음 기호에 가깝게 표기를 정한 결과 같다.

pee-da-HAN이라는 발음 설명

그렇다면 《잠들면 안 돼, 거기 뱀이 있어》를 번역한 이는 Pirahã을 왜 '피다한'이라고 적었는지 생각해보자. 에버렛은 아마 일반 독자들을 위해 Pirahã의 발음에 대한 설명을 했을 것이다. 그런데 에버렛은 미국인이므로 영어를 사용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발음 설명을 했을 것이다.

[piɾaˈhã]의 [ɾ]는 치경 탄음으로 영어의 r, 즉 [ɹ] 또는 [ɻ]와는 다른 음이다. 오히려 미국식 영어의 water [ˈwɑɾɚ], ladder [ˈlæɾɚ]의 발음에서 비슷한 음을 찾을 수 있다. 미국식 발음의 흔히 말하는 굴리는 음을 흉내낼 때 water를 '와러'라고 발음한다는 것을 생각해보라. 그러나 한국어의 'ㄹ'은 받침일 경우를 제외하고는 [ɾ]로 발음된다. 포르투갈어와 에스파냐어의 r도 어중에서 보통 [ɾ]로 발음된다.

아무래도 에버렛은 Pirahã의 r를 ladder와 같은 일부 단어의 '굴리는' d와 비슷하게 발음하라고 설명한 것을 번역자가 [d] 발음으로 설명한 것으로 오해하여 'ㄷ'으로 적은 듯하다.

영어도 한국어와 마찬가지로 비모음이 없다. 그런데 한국어에서는 비모음을 보통 'ㅇ' 받침으로 흉내내는 한편 영어에서는 n으로 흉내내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에버렛이 n과 비슷한 음으로 설명한 것을 따라 번역자도 'ㄴ' 받침으로 옮긴 것이 아닌가 한다.

이는 어디까지나 추측이고 《잠들면 안 돼, 거기 뱀이 있어》 한국어판에는 〈피다한 말의 한글표기와 한국어 번역 일러두기〉가 실려있다고 하니 혹시 그 내용을 알려주실 독자 분이 있다면 고맙겠다.

추가내용: 이 글을 처음 올린 후 Don't Sleep, There are Snakes에 대한 《타임》지의 서평을 확인할 수 있었다. 거기서는 Pirahã의 발음을 pee-da-HAN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에버렛의 발음 설명을 따랐을 것이다.

핑백

덧글

  • 파리13구 2009/07/21 04:19 # 답글

    어머, 끝소리님 반갑습니다. ^ ^

    잘 지내십니까?
  • 끝소리 2009/07/21 05:01 #

    파리13구님도 반갑습니다. 하도 오랜만에 글을 올려서 읽을 사람이나 있을까 했는데... 전 잘 지내고 있고... 대신 아쉽지만 블로그 활동을 열심히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닙니다...
  • 迪倫 2009/07/21 12:54 # 답글

    끝소리님 글이 마침내 다시 올라와서 반갑습니다.

    안그래도 신문기사를 읽어서 궁금했는데, 연결해주신 대니얼 에버렛 글 좀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더 자세한 얘기들 더 기대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끝소리 2009/07/21 15:53 #

    감사합니다. 연결한 글은 저도 시간이 날 때 다 읽어봐야겠습니다... 에버렛의 주장에 대해 언어학계에서 꽤 논란이 많은지라 최소한 그의 글과 다른 학자들의 반론을 읽어보지 않고는 섣불리 뭐라 평하기가 두렵습니다.
  • imc84 2009/07/21 13:12 # 답글

    오랜만에 돌아오셨군요. 반갑습니다.

    책이 흥미로운데요... 읽어본 뒤 몇 자 적어보고싶습니다. 2005년에 발표했다는 글은... 도저히 간단히 수월하게 읽을 수 없군요 :)
  • 끝소리 2009/07/21 15:57 #

    책 구하실 수 있다면 서평 기대하겠습니다. :) 저도 훑어만 봤지만 2005년 발표한 글은 아무래도 일반인들을 위한 것이 아니라 좀 난해한 듯합니다.
  • Qyoun 2009/07/21 14:16 # 답글

    글 잘 읽었습니다. 링크 추가 신고드려요^_^
  • 끝소리 2009/07/21 15:59 #

    감사합니다. ^^
  • 라껠 2009/07/21 17:16 # 답글

    ão은 '앙'으라고 적으라고 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비음이 섞인 "아웅"이 더 맞습니다..ㅋㅋ 쌍파울루도 원래는 싸웅 파울루가 더 맞구요..ㅋㅋ 어서 빨리 고유명사를 존중하는 외래어 표기법이 나왔으면 하는 일인.
  • 끝소리 2009/07/21 17:40 #

    실제 발음은 '아웅'에 가까운 것이 사실입니다. 아무래도 포르투갈어 표기 규정이 고시되기 전부터 São Paulo는 '상파울루', João은 '주앙'으로 적은 관습을 고려하여 '앙'으로 적도록 한 것 같습니다. '빵'이란 말의 어원이 포르투갈어의 pão이란 것도 잘 알려진 사실이고... 외국어를 한글로 표기함에 있어서 실제 발음에 더 가깝게 하자는 이가 있는가 하면 되도록이면 예전에 쓰던 표기에 가깝게 하자는 이도 있어서 외래어 표기법이 모든 사람을 만족시키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포르투갈어 표기 규정이 나왔을 때 '왜 다들 익숙한 호나우딩요를 호나우지뉴라고 바꾸느냐'라는 식의 반발이 많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 코나 2009/07/21 19:05 # 삭제 답글

    국문과 재학 중인 학생인데, 언어학에 관련된 수업 중에 저 일화에 대해 말씀하신 적이 있던 기억이 나는군요. 매우 독특한 통사 구조를 가진다고 하셨던 것 같은데 목적어 주어 서술어 순이었든가; 물론 말씀해주신 핀트는 '저 학자가 대충 지어내서 사기를 쳐도 확인하기 어렵다' 라는 반농담 반진담이셨습니다만..^^;

    글 잘 읽었습니다.
  • 끝소리 2009/07/21 19:17 #

    저는 심리학 관련 수업 때 피라항족에게 산수를 가르치려다 실패한 일화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언어가 인지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서피어ㆍ워프(Sapir-Whorf) 가설을 논할 때도 피라항족 얘기가 나왔던 것 같고요.

    외부인으로서 피라항어를 제대로 배운 이들은 에버렛 부부 뿐이라고 하니 사실 사기를 쳐도 확인하기 어려운 것은 확실하죠. ^^
  • -_- 2009/07/21 20:51 # 삭제 답글

    논문 읽어봤는데, 필드스터디로서 데이타 수집은 잘되어 있는데
    분석이 영 엉망이네요.

    수사와 양화사, 시제, 상, 색을 나타내는 단어가 부족하며, 안은 문장이나 동사절이 없다고 일반적인 언어와 다른 구조를 가진다고 주장하는데 동조하기에는 무리가 많은 듯합니다.

    중국어에도 시제표현이 없고 한국어도 피라항어 처럼 녹색/청색 구분이 없는 예가 나오구요.

    게다가 양화어, 피라항어에서도 필요한 양화표현(수, 전칭, 특칭)이 가능한데 이를 양화범주가 없다고 하는 것은 잘못된 분석이고, 안은문장은 분명히 존재하고, 본문을 보면 명사화를 통한 부정사 구문도 있거든요.

    독특한 문화와 언어습관을 체험한 저자의 의도는 알겠지만
    이러한 논문은 소수언어의 필드스터디를 되려 위축시키게 할지도 모르는
    뻘짓인듯합니다.
  • 끝소리 2009/07/21 22:04 #

    저도 논문 읽어봐야겠습니다... 에버렛도 처음에는 피라항어 문법을 촘스키의 이론에 맞추어 분석했으나 최근에 올수록 주장이 극단적이 된 듯합니다. 정말 본인의 주장대로 처음에는 주류 언어학의 선입견 때문에 깨닫지 못하던 것을 오랜 세월이 지나면서 알아가게 된 것인지, 아니면 언어와 문화의 독특함을 너무 확신한 나머지 갖가지 억지 분석을 하게 된 것인지는 두고 봐야겠습니다.
  • 알렉세이 2009/07/22 00:09 # 답글

    촘스키 선생이 에버렛 선생을 까다니. 읽어봐야겠군요.
    언어의 세계는 보면 볼수록 신기하다니까요.ㅎㅎ
  • 끝소리 2009/07/22 16:41 #

    언어학 뿐만 아니라 모든 학문에서 권위자들이 충돌하면 불꽃이 튀는 듯...
  • 뽀도르 2009/07/22 12:25 # 답글

    정말 오랫만에 포스팅하셨네요^_^ 무려 150여 명만 쓰는 언어라니...-_-;
  • 끝소리 2009/07/22 16:44 #

    그동안 워낙 바빠서... (변명거리를 찾는다) 지금까지 블로그에서 다룬 살아있는 언어들 가운데는 아마 사용자 수가 가장 적을 겁니다.
  • 2009/08/02 02:28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끝소리 2009/08/03 17:01 #

    정확히 어떤 주제에 관심을 가지고 계신지요? 일단 Andrew Robinson의 The Story of Writing의 한국어판인 《문자 이야기》가 세계의 문자에 대한 맛보기로는 괜찮을 것 같습니다. 원서를 훑어본 적이 있는데 무난한 것 같습니다. http://www.libro.co.kr/Product/BookDetail.libro?goods_id=0100004956898

    그 밖에 제가 직접 보지는 못했으니 뭐라 평은 할 수 없지만 읽어볼만한 듯한 문자에 대한 교양서적 검색 결과:

    《쐐기문자에서 훈민정음까지》 http://www.libro.co.kr/Product/BookDetail.libro?goods_id=0100008213454
    《문자의 역사(L'écriture: Mémoire des hommes)》 http://www.libro.co.kr/Product/BookDetail.libro?goods_id=0100001006404
  • 토이솔저 2009/08/02 02:29 # 삭제 답글

    아. 쓰고 보니 비로그인자 수정이 정말 어렵군요.
    괜히 비밀글로 남긴 듯한 기분도(...).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