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3차 외래어심의위 심의 결과

국립국어원 게시판에서:
제83차 정부·언론외래어심의공동위원회 심의 결과

국립국어원과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가 공동 주관하는 정부·언론외래어심의공동위원회는 2009년 3월 25일 낮 12시 한국프레스센터 제83차 심의위원회를 열고, 지난 1월에 출범한 미국 오바마 정권의 내무, 상무장관 등 내각과 미국 환경보호국(EPA)국장, 무역대표부(USTR)대표 등 각료급 10여 명의 이름을 포함한 총 43개의 외국 인·지명의 우리말 표기를 심의, 결정했다. 특히, 심의회에서는 변경된 몰도바의 수도명과 타이 방콕 국제공항 이름을 각각 「키시너우」, 「수완나품」으로 적기로 결정했다. 이 날 심의 결정한 내용은 별지와 같다.
이 외에도 예전에 이 블로그에서 다룬 바 있는 아이슬란드 총리 Jóhanna Sigurðardóttir는 '요한나 시귀르다르도티르'로, 가나의 대통령 John Evans Atta-Mills는 '존 에번스 아타밀스'로 적기로 결정했다. John, Evans, Mills는 영어 이름으로 보고 표기했다. Atta는 영어 이름이 아니라 아칸어(Akan)에서 온 듯하다. 가나의 공용어는 영어이며 현지 언어 가운데는 아칸어의 사용자가 제일 많다.

타이 총리 อภิสิทธิ์ เวชชาชีวะ (Abhisit Vejjajiva)는 '아피싯 웨차치와'로 표기가 결정되었다. '웻차치와'로 적지 않은 것은 타이어 표기 규정 가운데 같은 계열의 자음이 겹쳐 있을 때(pp, tt, pph, tth)에는 겹치지 않은 경우와 같이 적는다는 규칙을 파찰음인 ช (ch)에도 적용했기 때문인 듯하다.

몰도바의 수도 Chişinău에는 루마니아어 표기 규정을 적용하여 '키시너우'로 적기로 했다. 몰도바의 공용어는 몰도바어라고 부르지만 언어학적으로 루마니아어와 동일 언어이며 정치적인 이유로 이름이 다를 뿐이다. 제25차 회의(1998년 12월 15일)에서 정한 국명, 수도명, 화폐명, 공용어명 목록에서는 '키시네프'라고 정했었는데, 이는 아마 러시아어 이름 '키시뇨프(Кишинёв)'의 로마자 표기인 Kishinev에서 왔을 것이다.

최근 정치적 사태로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마다가스카르와 관련된 인명은 이번 심의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핑백

덧글

  • ghistory 2009/04/03 22:35 # 답글

    몰도바 수도 명칭의 한국어식 표기를 이제야 결정했다는 게 놀랍군요. 몰도바가 독립한 지도 벌써 20년 가까이 되어가는데 말입니다.
  • ghistory 2009/04/03 22:36 # 답글

    러시아어의 라틴 문자 단일 표기법이 존재하지 않기에 '~ㅛ프' 를 자꾸 '~ㅔ프' 라고 읽는 현상이 벌어지는 것 같더군요.
  • ghistory 2009/04/03 22:37 # 답글

    포툠킨을 포템킨이라고 읽는 게 대표적 사례겠지요.
  • 끝소리 2009/04/03 22:56 #

    몰도바 독립 당시 몰도바라는 나라에 대한 정보도 부족했고 몰도바 뿐만이 아니라 옛 소련에서 독립한 여러 나라들의 지명 표기를 제대로 정하려는 노력 또한 많이 부족했던 것 같습니다. 벨라루스를 줄곧 '벨로루시'라고 적다가 최근에야 벨라루스 정부의 공문을 받고 '벨라루스'라고 표기를 바꾼 예를 봐도 그렇습니다.

    '요'로 적어야 하는 러시아어의 ё는 러시아어에서도 е로 적는 일이 많기 때문에 일일이 신경써서 확인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로마 문자로는 그냥 e로 옮기는 경우가 많으니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 ghistory 2009/04/03 22:57 #

    그렇군요.
  • passing by 2009/04/04 17:49 # 삭제 답글

    일부 교재나 번역서를 읽어보면, 뭐라고 읽는지 알 수 없는 이름들은 그냥 한글로 옮겨 적기보다 원어 그대로 노출시키는 경우가 많은데, 너무 무책임한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다가도 이런 글을 읽다보면 그대로 노출시키는 기분을 알것 같습니다. (물론 이 정도의 엄밀한 고민을 하고 있다고는 생각 안되지만요...)


  • 끝소리 2009/04/05 18:07 #

    원어 그대로 적는 것이 무책임하게 보일 수 있어도 섣불리 한글로 옮겨 적으려다 잘못 표기하는 사례들을 생각해보면 탓할 수만은 없는 듯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