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ㅟ+ㅓ'의 준말은 어떻게 표기할까? 한글과 한국어

한글에 대한 여러 생각에서 오늘날 쓰는 한글 자모 가운데 'ㅟ+ㅓ'를 한 음절로 발음하는 소리를 표기할만한 것이 없다는 얘기를 했다. '바뀌어', '쉬어' 등의 준말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배주채의 《한국어의 발음》에서는 옛 자모를 활용하여 이 소리를 'ㆊ'로 적을 것을 제안했다는 것도 언급했다.

그러자 Puzzlet C.님께서 2000년에 한글 학회의 학회지에도 이 문제를 다룬 글이 실렸다는 제보를 해주셨다. 조규태의 〈우리말 'ㅟ+ㅓ'의 준말에 대하여〉라는 글이다. 'ㅟ+ㅓ'를 한 음절로 발음하는 소리를 한국어의 새로운 중모음(겹홀소리)으로 설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PDF 문서로 전문을 볼 수 있다. 다음은 글의 내용을 요약한 것.
   우리말에 는 'ㅟ+ㅓ'의 준말이 만들어 내는 겹홀소리가 있다. 이 겹홀소리는 제대로 인식이 되어 있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이 겹홀소리를 표기할 글자도 따로 만들어져 있지 않다. 그러나 이 겹홀소리를 인정하지 않게 되면, 예컨대 '바꾸어'의 준말인 '바꿔'(pak'wə]와 '바뀌어'의 준말인 [pak'ɥə] 또는 [pak'wjə]가 변별되지 않는다. 그러므로 우리말 겹홀소리 체계 속에 [ɥə]와 [wjə]를 새로이 설정해야 한다.
   이 겹홀소리의 존재는 최근의 방언 연구를 통하여 확인할 수가 있다. 지금 우리말에서는 'ㅟ'가 방언과 세대에 따라 [ü], [wi], [i] 세 가지로 발음되고 있는데, 이 다른 발음에 따라 'ㅟ+ㅓ'의 준말도 [ɥə]와 [wjə], 그리고 [jə], [i]로 각각 발음된다. 두 겹홀소리 [ɥə]와 세 겹홀소리 [wjə]는 지금 한글 체계 속에는 이들을 표기할 글자가 따로 마련되어 있지 않으나, 'ㅜㅕ'라는 글자로 표기할 수가 있다. 예컨대, '쉬+어'의 준말은 '수ㅕ'와 같이 표기할 수가 있다.
여기서는 'ㆊ'가 아니라 'ㅜㅕ'라는 글자로 쓸 것을 제안하고 있다. 주의할 것은 이 블로그에서 'ㅓ'의 발음을 보통 [ʌ]로 적는데 조규태는 [ə]로 적고 있고, 'ㅟ'의 단모음(홑홀소리) 발음을 [y] 대신 [ü]로 적고 있다는 점이다. 이어지는 내용에서는 이 블로그에서 사용하는 표기 방식으로 통일하겠다.

생각해보니 배주채도 'ㅜㅕ'라고 쓰자는 제안에 대해 언급했으나 'ㆊ'는 이미 같거나 비슷한 음가를 나타내기 위해 쓰인 적이 있는 옛 자모이니 그것을 쓰자고 했던 것도 같다. 하지만 내가 지금 책을 가지고 있지 않아 그 내용을 확인할 수 없다.

'ㅟ+ㅓ'를 표기하는 두 가지 방법을 '바뀌었다'의 준말에 적용한 예. 나눔명조를 손질한 것.

'ㆊ' 대신 'ㅜㅕ'로 쓰는 것은 획 하나가 주니 쓰기도 좀더 편하고 글자의 밀도도 그렇게 높지 않아 미관상으로는 더 마음에 든다. 하지만 전례를 고려하여 'ㆊ'로 쓰는 것이 낫다는 주장도 이해가 간다.

하지만 'ㆊ'라고 쓰면 마치 'ㅠ+ㅕ'로 발음해야 할 것 같아 실제 'ㅟ+ㅓ'의 발음과는 거리가 먼 것 같고, 'ㅜㅕ'는 완벽하지는 않지만 'ㅟ+ㅓ'의 가능한 발음 가운데 하나인 [wjʌ]를 비교적 잘 나타내는 것 같다.

'ㅟ+ㅓ'의 발음

지난 글에서 'ㅟ+ㅓ'의 발음은 [ɥʌ]라고 표기했다. 'ㅟ'는 단모음(홑홀소리) [y]로 발음되고 이게 반모음화하면서 [y]에 해당하는 반모음인 [ɥ]가 된다고 본 것이다. 반모음은 모음이 마치 자음처럼 짧게 발음되는 것으로 '우' [u]에 해당하는 반모음은 [w]이고 '이' [i]에 해당하는 반모음은 [j]인데 단모음 '위' [y]에 해당하는 반모음은 [ɥ]인 것이다.

그런데 표준 발음법에서 'ㅟ'는 단모음 발음과 이중모음 발음을 모두 허용하고 있다. 특히 젊은 세대로 갈수록 'ㅟ'를 이중모음으로 발음하는 경향이 매우 강하다. 이는 보통 [wi]로 표기하는데, /w/가 변이음 [ɥ]로 대체되어 [ɥi]로 발음된다고 보기도 한다. 또 표준 발음법에서 명시하지 않은 [i]로 발음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조규태는 이에 따라 'ㅟ+ㅓ'는 [ɥʌ] 외에도 [wjʌ], [jʌ], 심지어 [i]로 발음될 수 있다고 한다. 내게는 생소한 얘기지만 지역에 따라 '바뀌었다'의 준말을 '바낐다'로 발음하는 곳도 많이 있다고 한다.

[jʌ]와 [i]는 각각 'ㅕ'와 'ㅣ'로 표기할 수 있으니 나타내는데 새로운 자모를 쓸 필요가 없다. 하지만 [ɥʌ] 또는 [wjʌ]로 발음하여 'ㅕ'와 'ㅣ'는 물론 'ㅝ'와도 구별하는 이들의 발음을 나타내려면 새로운 자모가 필요하다. 연구가 필요하겠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은 '뉘어'를 한 음절로 발음한다면 '녀'와도 구별하고 '눠'와도 구별할 것 같다.

앞으로의 과제

'ㅟ+ㅓ'의 준말을 한글로 나타낼 때 'ㆊ'를 쓸지, 'ㅜㅕ'를 쓸지, 아니면 다른 방법을 쓸지 합의가 필요할 것이다. 그리고 이것을 학술적인 용도로만 쓸 것인지 일반 언어 생활에 널리 쓸 수 있도록 표준 자모로 추가할 것인지도 결정해야 할 것이다. 만약 표준어 맞춤법에서도 쓰는 것으로 한다면 입력 방식과 인코딩, 지원하는 글꼴 문제 등 넘어야 할 산이 많다. 결론이 어떻게 나든 오늘날 한국어 화자의 대부분이 'ㅟ+ㅓ'의 준말을 다른 소리와 구별되게 발음하며 표준 자모로 마땅히 적을 길이 없다면 이 문제를 진지하게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덧글

  • ουτις 2009/03/20 22:57 # 답글

    현행 한글 철자에 방언을 위한 별도의 배려가 없는 것
    (대표적으로 아래아와 영남 방언을 위한 방점 표시)을 보면,
    전적으로 규범 언어인 '표준어'를 적는 용도를 염두에 두고
    최적화한 거라고 봅니다.
    그러니 새로운 글자를 도입하기에 앞서,
    표준어에서 저 준말 발음을 인정하는 게 먼저겠지요.
    그런데 표준 발음 규정에서는 ㅚ와 ㅟ의 단모음/이중모음까지는 인정하지만,
    장/단모음 및 ㅔ/ㅐ의 융합조차 인정 않는 마당에,
    저 문제는 너무 요원해 보이는데요. ^^
    규범 언어가 보수적인 거야 자연스러운 면도 있으니,
    그걸 따지기도 좀 뭣하고...
    학술적으로는 그냥 IPA를 쓰는 게 더 명확하고요. ^^
  • 끝소리 2009/03/20 23:26 #

    맞는 지적입니다. 표준 발음 규정이 보수적인 거야 당연하지요. 언젠가 이 준말 발음이 표준 발음으로 인정되더라도 그렇게 되려면 아주 오랜 시간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학술적으로 국제 음성 기호를 쓰는 것이 명확하기는 하지만 한국어의 음운은 한글 자모로 표기하는 것이 유용한 때가 많으니 어느 자모로 표기할지에 대해서만은 합의가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뽀도르 2009/03/20 23:58 # 답글

    바 꾸ㅐ 다
    ___ㅆ

    억지스럽지만 이런 식으로 표기한다면 -_-;; kwae 로 소리내겠군요. ㅜ + ㅐ 가 아니라 ㅟ + ㅓ 라고 미리 알려야...

    ㅠ+ㅕ 보다는

    바 꾸ㅕ 다 가 좀 더 합리적으로 보입니다.
    ___ㅆ

    로마자가 영어 발음 표기에 불편해도 새 글자를 만들지 않듯 새 기호를 만드는 건 신중해야 할 듯 싶습니다.

  • 끝소리 2009/03/21 00:14 #

    조규태도 'ㅜㅐ'로 적으면 'ㅙ'와 같은 음으로 오해될 소지가 있으니 적당하지 않다고 주장합니다. 저도 새 기호를 만드는 건 신중해야 한다는데 동의합니다. 그래도 한글의 장점은 음소마다 그에 해당하는 기호가 있다는 것인데 현실 발음에서 쓰이는 음소 가운데 마땅히 적을만한 기호가 없다면 새 기호 도입을 고려해볼 수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이런 생각을 하는게 재미있기도 해서..
  • 애기_똥풀 2009/03/21 02:12 # 삭제 답글

    오오, 저도 이 생각 해 본적 있어요.

    그때 결론은 : 에라 모르겠다 (…)
  • 끝소리 2009/03/23 08:00 #

    그래도 같은 생각 해 보신 적 있군요..
  • Esperos 2009/03/21 03:34 # 답글

    현행 표준자모로는 표기하기 어려운 발음이 서울 말에도 있긴 하지요. 서울 말이 곧 표준어는 아니다 보니... 하지만 민중들이 문어생활에서 저런 발음 표기를 고민하는 일이 없다 보니, 문어정책에 반영될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봅니다.
  • ghistory 2009/03/22 02:36 #

    어문정책이 아니라 문어정책이라 부르신 이유가 궁금합니다.
  • Esperos 2009/03/22 02:39 #

    국립국어원 정책이 언중에게는 문어에만 영향을 끼친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물론 국립국어원은 구어와 문어 모두에 영향을 끼치고자 하지만요.
  • ghistory 2009/03/22 02:40 #

    한자로 표기해주셨으면 이해했을 텐데…
  • 끝소리 2009/03/23 08:10 #

    사실 '세련'이라 적고 [쎄련]이라 발음하거나 '담임'이라 적고 [다님]이라 발음하는 등 구어의 발음과 글로 적는 표기는 꽤 차이가 많이 나는 경우가 많은데 일반인들은 크게 신경 쓰지 않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니 현실 언어의 음소 가운데 한글 자모로 마땅히 표현할 수 없는 음이 없다는 것은 언어에 관심이 좀 있는 사람이라야 흥미를 가질만한 문제죠.
  • 무다리 2009/03/22 15:35 # 삭제 답글

    그냥 원래 현대 한글의 표준 조합에 벗어난 음절 표기를 억지로 만들어 쓸 필요 없이 "바꼈다"라는 식으로 표기하면 되지 않나요? 준말에서 이런 식으로 표기하는 다른 사례도 많이 있죠. '되어'를 정확하게 한 음절로 줄인다고 '도ㅕ'혹은 '도ㅑ'(실제 어느 방언 중에는 이렇게도 발음함) 표기하지 않고 "돼"라고 표기하는 것과 비슷한 예로 보시면 되겠습니다.
  • 끝소리 2009/03/23 08:14 #

    '되어'의 준말은 표준어에서 'ㅙ'라는 음운과 정확히 합쳐졌다고 보기 때문에 '돼'라고 표기하는 것입니다. 그러니 앞으로 '바뀌었다'의 준말이 인정된다면 '바꼈다'와 같이 'ㅟ+ㅓ'가 'ㅕ'로 되는 것을 표준으로 인정할 것이냐 아니냐가 중요한 문제가 되겠습니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ㅟ+ㅓ'를 'ㅕ'와 분명히 구별하여 발음한다면 '바꼈다'라고 쓰는 것은 바람직한 해결책이 될 수 없을 것입니다.
  • Puzzlet C. 2009/03/23 10:46 # 삭제 답글

    '바낐다'는 아마 경상도 방언 얘기일 겁니다.

    정확히 따져보면 '바뀌었다'의 준말이 아니라 그냥 음운 구조가 다른 것으로 밝혀질 것 같지만 확실하지 않아서 그렇게 써준 게 아닐까요.
  • 끝소리 2009/03/23 18:11 #

    조규태는 방언과 세대에 따라 'ㅟ'가 [i]로 발음될 수 있다고 이에 따라 'ㅟ+ㅓ'가 [jʌ] 또는 [i]가 된다고 했는데 경상도 방언에서는 'ㅟ'가 [i]로 발음된다고 하니 '바꼈다'는 경상도 방언 얘기가 맞을 겁니다. 다른 방언에서도 그렇게 발음되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러면 '바꼈다'는 '바끼다'라는 표준어와는 다른 기본형의 활용이라고 봐야 할지도 모르죠.

    '바뀌다'에서는 'ㅟ'로 발음하면서 '바꼈다'에서는 'ㅕ'로 발음하는 사람이 많이 있는지 궁금해집니다.
  • Puzzlet C. 2009/03/23 18:18 # 삭제

    지인들에게 물어보니 바꿨다를 [바깓따~바꾿따], 바뀌었다를 [바낃따]라고 발음하는 모양이예요. 지방마다 다르겠지만...

    [바껻따]는 서울에서도 젊은 층에서 많이 쓰고 있을 것 같아요.
  • 끝소리 2009/03/23 18:48 #

    죄송합니다. 제가 잠시 '바낐다'와 '바꼈다'를 착각했습니다. 말씀하신대로 '바낐다'는 경상도 방언에서 쓰는 발음이겠죠. '바꼈다'는 경상도 방언의 음운 체계상 발음할 수 없겠네요... 제 경험으로도 '바꼈다'는 서울의 젊은 층에서 많이 쓰는 것 같습니다.

    조규태 글에서 인용한 충주 방언에서 'ㅟ'의 실현 양상(박경래 조사)를 보면 젊은 층은 대부분 [i]로 발음한다고 하는데 충주 방언에서는 'ㅕ'라는 이중모음도 있지 않나요? 이들은 'ㅟ+ㅓ'를 'ㅕ'로 발음할 것 같습니다.
  • 무다리 2009/03/23 11:30 # 삭제 답글

    '희어지다' '희어서' 같은 경우에서도 '희어'를 줄여서 발음하면 어떻게 한 음절로 표현이 가능할까요?
    '흐ㅕ' 표기가 필요할까요?
  • 끝소리 2009/03/23 18:33 #

    한국어의 표준 발음법에서 자음을 첫소리로 가지고 있는 음절의 'ㅢ'는 [ㅣ]로 발음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희다'는 [히다]로 발음합니다. 따라서 '희어'를 줄여서 발음한다면 '혀'가 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실제로는 그렇게 줄여서 쓰는 것을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저는 꼭 [히어지다], [히어서]라고 줄이지 않고 발음합니다.

    실제 발음상 'ㅢ+ㅓ'가 준말로 발음될만한 경우는 없을 것 같습니다. 어간이 '의'로 끝나는 활용어는 '여의다' 정도를 생각할 수 있는데, '여의어'는 원칙적으로는 [여의어]로 발음되고 [여이여]라는 발음도 허용되는 것으로 사전에 나와 있습니다. 이것을 '여여'와 같이 줄여서 발음하는 일이 있을까요? 적어도 제가 알기로는 'ㅢ+ㅓ'는 줄여서 발음하는 일이 없는 것 같습니다.
  • jj 2012/11/21 22:07 # 삭제 답글

    옛날에 쓰였던 ㅠㅓ가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 눈빛공격 2013/07/10 04:44 # 삭제 답글

    ㅟ+ㅓ는 ㅜ ㅕ의 구분을 어떻게 하죠?
  • 십삼각 2013/11/22 22:30 # 삭제 답글

    배주채의 《한국어의 발음》의 해당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 표기는 원문에서는 한 음절자(자절字節?)로 표현되었음을 의미함]

    (54쪽)
    (4) ɥ계 이중모음
    '뀌어, 뛰어, 쉬어' 등은 한 음절로 줄여서 발음할 때도 있다. 그런데 그때의 모음을 적는 글자가 한글에 없다. 음성기호를 이용하면 그 모음을 'ɥə'로 적을 수 있다. 이 이중모음은 다른 경우에는 쓰이지 않고 'ㅟ' 어간에 모음어미가 연결되어 두 음절이 한 음절로 축약될 때만 나타난다. 15세기에 있었던 글자 'ㆇ, ㆊ'는 각각 'ɥa, ɥə'로 발음되었다고 추측된다. 'ɥa'는 'ㅟㅏ'를 한 음절로 발음한 것과 비슷하고 'ɥə'는 'ㅟㅓ'를 한 음절로 발음한 것과 비슷하다. 따라서 현대의 'ɥə'를 'ㆊ'로 적는 것이 좋다.
    '뀌어'가 한 음절 'ㄲㆊ(*)'로 축약되면서 이중모음이 만들어지는 것은 '꾸어'가 '꿔'로 축약되면서 이중모음이 만들어지는 것과 비슷한 반모음화 현상이다.

    'ɥə'를 한글로 굳이 적으려는 사람들은 흔히 'ㅇㅜㅕ(*)'로 적는다. 그 사람들에게 'ɥa'를 발음해주고 적어보라고 하면 'ㅇㅛㅏ(*)'로 적는다. 그렇다면 'ɥa, ɥə'를 'ㅇㅗㅑ(*), ㅇㅠㅓ(*)'로 적지 못할 이유도 없다. 따라서 이런 표기보다는 'ㆇ, ㆊ'를 이용하는 것이 더 나을 것이다.
  • jkjkjk7299 2014/02/09 21:42 # 삭제 답글

    바ᄁힵᆻ다? 바ᄁᆑᆻ다?
  • 문법개혁 2014/05/05 05:55 # 삭제 답글

    한치 앞도 나아가지 못하는 국어학자들 반성해야합니다. 우리말과 글에서 꾸ㅕㅆ 음운과 표기 인정해야합니다. 이건 제가 중등학생 시절부터 측은하게 생각했던 겁니다. 세종이 애써 만든 한글이, 시대에 맞게 개량되었으나 그 도중에 많이 망가진 겁니다. 그리고 한글에서 P와 F 구분 반드시 고안해야합니다. 한국어와 한글이 그런 것도 구분 못 하면서 무슨 문자 없는 나라들에게 한글이 대안입네, 이웃나라 사람들에게마저 니들도 불편한 니들 문자 버리고 한글을 써라 합니까? 우리 문자 문제점과 맹점 개선하기 전에 우리말과 글 자화자찬은 그만 둬야합니다.
  • 주화입마 2015/06/11 16:38 # 삭제

    모음 도입은 공감합니다만 굳이 외래어에까지 신경을 써서 자모를 제정할 필요는 못 느끼겠네요.

    한글로 외국어를 온전히 표기해 보겠다는 건 오만입니다.
  • jsk9278 2016/07/24 22:47 # 삭제 답글

    이미 우리는 "~시어" 를 "~셔" 로, "~이었다" 를 "~였다" 로 줄여서 쓰고 있으니
    ㅟ+ㅓ(ㅟ+ㅕ)를 ㅜㅕ로 쓰고 읽어서 헷갈리거나 나쁠 까닭이 없잖겠습니까?
  • 끝소리 2016/07/25 22:45 #

    그렇게 통일된다면 나쁠 건 없겠지만 어느 방식이든 정착되려면 입력 방식, 인코딩, 글꼴 지원 등이 따라야 한다는게 큰 걸림돌이죠.
  • C 2016/08/27 21:04 # 삭제 답글

    ㅢ 는 ㅢ 라는 분명한 발음이 있음. 돼 와 되어 는 같은 뜻이지만 준말이 아님. 쉬어 의 준말은 새로 만들어야 가능함.
  • 끝소리 2016/09/01 02:14 #

    '돼'는 '되어'의 준말 맞습니다. 《표준국어대사전》에서 '준말'을 찾아보면 '단어의 일부분이 줄어든 것'으로 정의하고 있고 '사이'가 '새'로 된 것을 예로 듭니다. 《한글 맞춤법》 제4장 제5절 제35항 붙임에 '되어'가 본말, '돼'가 준말의 예로 나와있습니다.

    현행 표준어에서 인정하는 '쉬어'의 준말은 없지만 적어도 일부 화자들은 입말에서 '쉬어'를 한 음절로 발음하면서 '셔'와는 구별되는 준말을 쓰기 때문에 이를 적으려면 어떻게 할까 고민해본 글이었습니다.
  • C 2016/08/27 21:12 # 삭제 답글

    쉬어 의 같은 뜻으로 수ㅐ는 가능할 듯
  • 끝소리 2016/09/01 02:19 #

    '수ㅐ'로는 '쉬어'의 준말로 쓰이는 발음을 연상시키기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아마 '되어'의 준말이 '돼'인 것에서 착안하신 것 같은데 '되어'의 준말이 '돼'가 된 것은 통시적으로 자연스럽게 '되어'의 발음이 한 음절로 줄어든 것이 '돼'라는 철자로 나타낼 수 있는 음이 되었기 때문이지 글로 쓸 때 '되어'를 '돼'로 줄여쓰자고 해서 만든 것이 아닙니다. 말이 우선이고 글은 말을 적기 위해 생긴 것입니다.
  • Aquarius 2017/09/07 17:14 # 삭제 답글

    요즘 외래어와 외국어의 도입과 새로운 음운 도입 때문에 우리말도 음운이 변하고 추가되고 있지만 표기법에서는 아직도 옛날 것을 고집해서 참 안타깝네요. 표기법을 지정한 것 자체가 인위적일 수도 있는데 이것을 융퉁성있게 바뀌면 언어 사용에 어려움이 없을 것 같습니다.
  • 끝소리 2017/09/07 23:53 #

    원래 글이 말보다 보수적이기 마련입니다. 말은 쉼없이 변하는데 글로 적는 습관은 이를 따라가기 힘들죠. 또 활자의 도입 이후로는 새로운 글자를 추가하기가 정말 힘들어졌습니다. 글이 말을 따라 변하지 않는 것은 꼭 누군가 고집을 부려서가 아니라 글의 내재적인 보수성 때문이겠죠. 그래도 글과 말의 괴리가 너무 커져서 모두 불편함을 느끼는 날이 오면 글도 자연히 바뀔 것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