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말 할 줄 아세요?"

내가 동아프리카의 케냐에서 산 적이 있다는 얘기를 하면 가끔 듣는 질문이 있다.

"아프리카 말 할 줄 아세요?" 또는 "케냐 말 할 줄 아세요?"

그런데 인터넷에서 우연히 찾은 〈아프리카의 언어 상황에 대한 소고〉라는 글에서 저자 김학수도 이 '아프리카 말'에 대해서 받는 질문 이야기를 하고 있다.
보통 우리는 '아프리카'라고 하는 개념을 '아시아', '유럽'에 비하여 좀 더 포괄적으로 사용하는 경향이 있다: 흑인인 경우 나이지리아인, 케냐인, 콩고인이라는 세분된 명칭대신 그냥 아프리카인으로 부르는 경우 가 많다. 이 사실은 우리가 다른 아시아 국가들에서 온 사람들을 볼 때 단순히 아시아인이라고 부르지 않고 베트남인, 중국인, 일본인 등으로 부르는 것과 명백히 대비된다. 또 다른 예로는 필자가 흔히 받는 질문인 '아프리카 말로 ...을 뭐라고 합니까?'인데, 이 말은 질문자에 따라 두가지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첫번째 의미는 한국에는 '한국어', 독일에는 '독일어'와 같이 아프리카 대륙에는 '아프리카어'라고 하는 단일어가 사용되고 있다는 (잘못된) 생각과 연관되어 있고, 두번째로는 아프리카에 많은 언어들이 있다는 사실은 알고 있지만 그 언어들의 개별 명칭들을 몰라서 그냥 '아프리카어'로 부르는 경우이다. 결국은 이 두 의미 모두가 아프리카의 언어 상황에 대한 지식의 부재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럼 케냐에는 '케냐 말'이라는 언어가 있지 않을까 하는 추측은 어떨까? 유럽을 보면 모나코, 안도라, 리히텐슈타인 등 소국들을 제외하면 거의 모든 나라들이 나라 이름을 딴 국어를 가지고 있다. 예외를 꼽자면 오스트리아, 벨기에, 스위스, 키프로스 정도? 심지어 소국 몰타에는 몰타어, 룩셈부르크에는 룩셈부르크어라는 언어가 있다. 그러니 아프리카 케냐에도 '케냐어'라는 언어가 있을 것이라고 추측하는 것도 무리가 아니다.

53개국에서 2,100여개 언어 사용

하지만 아프리카에는 나라마다 그 나라 이름을 딴 언어가 있다는 공식이 잘 설립하지 않는다. 마다가스카르에서 쓰는 마다가스카르어(혹은 '말라가시'), 르완다에서 쓰는 키냐르완다어, 보츠와나에서 쓰는 츠와나어, 레소토에서 쓰는 소토어, 스와질란드에서 쓰는 스와티어, 콩고민주공화국과 콩고공화국에서 쓰는 콩고어 등이 있지만 아프리카 53개국 가운데 많이 잡아야 10여개에만 해당하는 사항이다. 또 같은 언어를 쓰는 집단이 여러 나라에 걸쳐 있는 경우도 많다.

이는 오늘날 아프리카의 국경이 현지 민족과 문화 구분을 토대로 한 것이 아니라 제국주의 시대 유럽 열강등이 자의적으로 그렸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아프리카가 워낙 다양한 언어의 보고라는 사실도 작용한다. 이에 대한 김학수의 설명을 인용한다.
최근의 연구 보고에 의하면 아프리카 대륙에는 2,100여 개의 언어들이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수치는 6,900개로 추산되는 전세계 언어들의 약 3분의 1에 해당하며, 2005년도 기준으로 약 9억인 아프리카의 인구 수 (총 세계인구 64억의 약 7분의 1) 및 53개의 아프리카 전체 국가 수에 비해 상당히 분화된 양상을 보인다.
아프리카에는 단순히 언어 개수만 많은 것이 아니다. 언어의 친족 관계를 연구하면 계통이 같은 언어를 묶는 가장 상위 분류를 어족이라고 한다. 그런데 아프리카에서 쓰는 언어는 아프리카아시아어족, 나일사하라어족, 니제르콩고어족, 코이산어족 등 여러 어족으로 분류할 수 있다. 이들은 모두 아프리카에서 형성된 어족으로 보고 있다. 특히 아프리카아시아어족은 아랍어, 히브리어, 아람어와 고대 바빌로니아, 아시리아에서 썼던 아카드어 등을 포함하는데, 서양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이 언어들의 뿌리가 아프리카에 있다는 사실은 꽤 흥미롭다.

또 아프리카 밖에서 형성된 어족에 속하는 언어로 아프리카에서만 쓰이는 언어도 있다. 바로 마다가스카르에서 쓰는 마다가스카르어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나미비아 등에서 쓰는 아프리칸스어이다. 마다가스카르어는 오스트로네시아어족 언어이고 아프리칸스어는 인도유럽어족 언어이다.

아프리카의 어족 분포와 몇몇 주요 언어

니제르콩고어족의 한 갈래인 반투어군은 단일 언어집단으로는 특이하게 워낙 널리 분포되어 있어 이 지도에서는 니제르콩고어족을 반투어군과 기타로 나눠서 칠하고 있다. 지금의 나이지리아와 카메룬의 국경 지대에 기원을 가진 반투어 사용 집단이 농경 기술과 금속 가공 기술의 힘을 업어 지난 수천년 동안 아프리카 중부와 남부로 널리 진출했기 때문에 그 이전에 널리 쓰이던 코이산어족 언어가 몇 덩어리로 고립되고 중앙아프리카의 피그미족은 아예 고유의 언어를 잃어버렸다.

위 지도에서 케냐는 동쪽에 노란색의 나일사하라어족, 파란색의 아프리카아시아어족, 주황색의 니제르콩고어족 B가 만나는 부분에 있다. 영어와 함께 케냐의 공용어인 스와힐리어를 비롯하여 키쿠유어, 루히아어, 캄바어 등은 반투어군에 속하고 루오어, 칼렌진어, 마사이어 등은 나일사하라어족에 속한다. 아프리카아시아어족 언어를 쓰는 이들은 대부분 케냐 북동부에 있는데 오로모어, 소말리어 등은 대부분의 구사자가 이웃한 에티오피아, 소말리아 등 케냐 바깥에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보니어, 가레아주란어, 다할로어 등 소수이지만 케냐에서만 쓰이는 아프리카아시아어족 언어도 있다.

세계의 언어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Ethnologue에 따르면 케냐에는 61개 언어가 쓰이고 있으며, 백만 명을 넘는 구사자가 있는 언어만해도 키쿠유어(5,347,000명)와 루히아어(3,418,083명), 루오어(3,185,000명), 칼렌진어(2,458,123명), 캄바어(2,448,300명), 키시어(1,582,000명), 메루어(1,305,000명) 등 7개나 된다.

케냐 뿐만이 아니라 웬만한 아프리카 국가에서는 이처럼 여러 개의 언어가 쓰인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은 공용어만 11개가 있다.

아프리카 인명과 지명은 어떻게 한글로 표기할 것인가?

서론이 길어졌는데, 아프리카에서 볼 수 있는 언어의 다양성이 이 블로그의 주 관심사인 외국어 고유명사의 한글 표기에는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생각해보자.

케냐의 Wangari Maathai

케냐의 환경운동가 Wangari Maathai가 2004년 노벨 평화상을 타자 정부ㆍ언론 외래어 심의 공동위원회에서는 그 한글 표기를 '왕가리 마타이'로 정했다. 하지만 Maathai의 th는 영어의 thing과 같은 단어에서처럼 [θ] 발음을 나타낸다. 스와힐리어에서도, Maathai의 모국어인 키쿠유어에서도 th는 [θ] 발음을 나타낸다. 발음만 따지면 '마사이'로 적어야 한다.

이를 '마타이'로 적기로 한 이유는 아프리카의 언어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서였을 수도 있다. 이는 한국에서만 그런 것이 아니다. 영어권 방송, 언론에서 나온 발음 설명을 봐도 Maathai의 발음을 제대로 안 것은 찾을 수 없었다. Merriam-Webster 사전Voice of America 방송에서 '마타이'라고 하는 것은 그나마 이해하겠는데 미국 National Library Service의 '마티'와 AP 통신의 '마다이'는 정말 정답이 없다.

하지만 Maathai의 발음을 제대로 알고서도 표기를 '마타이'로 정했을 가능성이 있다. 외래어 표기법처럼 정식으로 고시된 것은 아니지만 거기에 준하는 외래어 표기 용례의 표기 원칙이라는 것이 있다. 그 가운데 기타 언어의 표기에 관한 원칙 가운데 th는 'ㅌ/트'로 적는다는 것이 있다. 이에 따르면 Maathai의 th가 실제로는 [θ]로 발음된다 해도 'ㅌ'으로 적어 '마타이'가 된다.

기타 언어의 표기 원칙이란 것은 예전에 외래어 표기 용례집을 발표하면서 원 언어의 발음에 관한 정보를 찾기 힘들 때 편의를 위해 일괄적으로 몇가지 원칙을 정한 것이라 실제 발음을 무시하게 되는 경우가 많아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이 조금 있다.

한편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전 대통령 Thabo Mbeki는 '타보 음베키'로 적기로한 결정은 원 발음에도 맞게 된 경우이다. 음베키의 모국어는 남아공의 11개 공용어 가운데 하나인 코사어로 여기서 th는 한국어의 'ㅌ'처럼 [tʰ] 음을 나타낸다. 코사어의 t는 한국어의 'ㄸ'와 비슷한 음이다.

그러니 아프리카 언어라면 모두 동일한 표기 원칙을 적용하면 되겠지 하는 생각은 아프리카 전체에 '아프리카 말'이라는 단일 언어가 있을 거라는 생각만큼 잘못된 생각이다. 그럼 아프리카 이름을 표기하려면 어떤 원칙을 세워야 할까?

원 언어가 무엇인지도 알기 어려운 아프리카 이름

케냐의 Wangari Maathai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Thabo Mbeki의 한글 표기를 정하는 입장이 되었다고 생각해보자. 보통 외국어 이름의 한글 표기를 정하려면 우선 그 외국어의 정체부터 알아야 한다. 일반적으로 프랑스인의 이름은 프랑스어 이름, 중국인의 이름은 중국어 이름이라는 것이 거의 확실하니 프랑스어 표기법, 중국어 표기법을 각각 적용하면 된다. 3개 국어가 사용되는 벨기에, 4개 국어가 사용되는 스위스처럼 다중 언어 사용국 출신의 이름은 원 언어를 알기가 좀더 까다롭다. 사용되는 언어만 수십 개인 케냐와 남아공의 인물은 원 언어를 알기가 훨씬 더 어려워진다.

하지만 더 현실적인 해결책이 있다. 언어 단위로 표기 방식을 정하는 것이 아니라 케냐의 고유 언어, 또는 남아공의 고유 언어를 하나로 묶어 똑같은 표기 원칙을 적용하는 것이다(영어, 아프리칸스어 등은 여기서 제외한다).

앞에서 케냐에서 쓰는 스와힐리어와 키쿠유어는 둘 다 th로 [θ]음을 나타낸다는 것을 언급했는데, 보통 한 나라에서 사용되는 언어는 표기에 따른 발음이 같거나 비슷한 경우가 많다. 남아공의 코사어에서 th가 [tʰ] 음을 나타낸다고 했는데, 같은 남아공에서 쓰이는 줄루어, 츠와나어, 벤다어 등에서도 th가 [tʰ] 음을 나타낸다. 그러니 꼭 원 언어를 모르더라도 케냐 이름에 나오는 th는 [θ]음을, 영어가 아닌 남아공 이름에 나오는 th는 [tʰ] 음을 나타낸다고 보면 된다.

같은 언어에서 온 이름이라도 남아공에서 쓰는 철자와 모잠비크에서 쓰는 철자가 다른 경우도 있다. 남아공은 영어권, 모잠비크는 포르투갈어권이기 때문에 음을 적는 방식이 다르기 때문이다. 그러니 아프리카 고유 언어는 언어를 기준으로 하는 것보다 나라를 기준으로 표기를 정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

남아공의 현 대통령 Kgalema Motlanthe의 표기는 최근 '칼레마 모틀란테'로 결정되었는데, 여기서 kg라는 철자는 남아프리카에서 쓰이는 소토·츠와나어군 언어의 표기에 두루 쓰인다. kg라는 철자가 나타내는 음은 원래 [kxʰ]였으나 소토어에서는 일부 [x]음으로 바뀌었다고 하니 한글로는 'ㅋ' 내지 'ㅎ'에 대응될 수 있겠는데, 'ㅋ'이 더 어울린다. 어쨌든 이번 결정을 계기로 남아프리카 이름에서 kg라는 철자는 실제 음가의 차이는 있더라도 'ㅋ'으로 적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면 앞으로 남아공 이름을 한글로 표기할 때 훨씬 간편해진다. 남아공 사람인 내 친구 한 명은 성이 Makgetla인데 한글로 적으려면 이 원칙을 적용해 '마케틀라'라고 하면 된다.

물론 남아공의 언어라고 표기에 따른 발음이 다 비슷하지는 않다. 예를 들어 sh라는 철자는 소토어에서 [ʃ]음을, 츠와나어에서 [sʰ]음을 나타내기 때문에 한글로 표기할 때도 구별할 필요가 있다. 하지만 이는 예외적인 경우이고 대부분은 남아공 이름이란 것만 알면 세부 언어를 알 필요 없이 한글 표기를 정하는 것이 가능할 것이다.

솔직히 외래어 표기법에 아프리카 언어를 다룬 규정이 추가될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만약 추가된다면 지금까지처럼 개별 언어에 대한 규정이 아니라 '아프리카 남부 영어 사용국 언어의 표기 원칙', '동아프리카 3국 언어의 표기 원칙'같은 규정이 되지 않을까?

아프리칸스어 이름의 경우

영어와 아프리칸스어, 프랑스어, 포르투갈어 등은 아프리카 고유 언어와는 표기에 따른 발음 방식이 매우 다르다. 영어, 프랑스어, 포르투갈어의 한글 표기에 대해서는 다행히 외래어 표기법에 세부 규정이 있다. 이에 따라 남아공 Nelson Mandela의 Nelson은 영어 표기법을 따라 '넬슨', 세네갈 Léopold Sédar Senghor는 프랑스어 표기법을 따라 '레오폴 세다르 상고르', 앙골라 José Eduardo dos Santos는 포르투갈어 표기법을 따라 '조제 에두아르두 두스산투스'라고 적으면 된다.

하지만 아프리칸스어에 대해서는 외래어 표기법에 세부 규정이 없을 뿐더러 아프리칸스어 이름을 한글로 제대로 표기한 모습은 거의 본 적이 없다.

아프리칸스어는 17세기 네덜란드어에서 나온 언어이다. 네덜란드어에 대해서는 외래어 표기법 세부 규정이 있으나 아프리칸스어의 발음은 네덜란드어와 꽤 다르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John Maxwell Coetzee

2003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남아공 작가 John Maxwell Coetzee의 표기는 '존 맥스웰 쿠체'로 결정되었다. Coetzee는 가장 흔한 아프리칸스어 성 가운데 하나이다. Wikipedia에 따르면 발음은 영어로는 [kʊtˈsiːə], 아프리칸스어로는 [kutˈsiˑe]이다. 그런데 어떻게 '쿠체'라는 표기가 나왔을까?

Coetzee를 영어 이름으로 보지 않았다는 것은 확실하다. 영어에는 어말에 '에'로 표기되는 발음이 없고 [eɪ], 즉 '에이'로 대체된다. 그럼 Coetzee를 아프리칸스어 이름으로 보았다는 것인데 사실 당시에는 아프리칸스어에 대한 정보가 거의 없었을 것이다. 네덜란드어나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생각했을 수도 있다. 당시는 외래어 표기법의 네덜란드어 규정이 고시되기 전인데 Coetzee를 '쿠체'로 표기한 것은 당시의 네덜란드어 이름 표기 방식과 상통한다. 지금은 네덜란드어의 ee를 이중모음으로 보아 '에이'로 적지만 당시에는 e의 장모음으로 보고 '에'로 적었다.

아프리칸스어의 ee는 [iˑe]라고 쓰기도 하고 Bruce C. Donaldson의 A Grammar of Afrikaans에는 [eə]라고 쓰고 있는 이중모음이다. 지역과 세대에 따라 발음이 약간씩 달라지는 것 같다. 영어로 이 이중모음을 흉내낼 때는 보통 seer의 [iːə]로 흉내낸다. 내가 들은 아프리칸스어 발음으로는 '이에' 또는 '이어' 비슷하게 들린다. 한글 표기를 어떻게 할지는 연구해야 할 사항이다. 어쨌든 '에'로 쓸 일은 아니다. 이른바 '기타 언어'라고 해서 그냥 철자 그대로 읽기만 하면 2003년 당시 일부 언론에서 썼던 것처럼 '코에체'라고 써도 할 말이 없다.

나라면 '존 맥스웰 쿠치어'라고 적겠다. 이름 전체를 영어 이름으로 보는 것이다. 아프리칸스어를 쓰는 네덜란드계 집안에서 태어나서도 본명인 John Michael 대신 확실한 영어 이름인 John Maxwell을 쓰며 영어로 작품 활동을 한 작가 이름을 외래어 표기법 규정에도 없는 아프리칸스어(사실은 '기타 언어')로 분류하여 표기하기보다는 Coetzee를 아프리칸스어에서 온 영어 이름으로 보고 영어식 발음인 '쿠치어'로 표기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사실 남아공에는 아프리칸스계 후손으로 아프리칸스어 이름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아프리칸스 정체성을 버리고 영어를 쓰는 이들이 많다. (아프리칸스인을 '아프리카너'라고도 하지만 정작 남아공에서는 '아프리칸스인'이라고 보통 부른다.) 그러니 널리 쓰이는 아프리칸스어 이름은 영어 발음에 따라 한글 표기를 정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남아공에도 프랑스어 이름을 가진 사람들이 있다?

아프리칸스어 이름 가운데는 프랑스어에서 온 이름이 꽤 많다. 아프리칸스인의 조상 가운데 프랑스 위그노 교도들이 많이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보통 이런 이름의 발음은 프랑스어 발음과는 딴판이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한 쪽 다리가 절단되었으면서도 장애가 없는 다른 선수들과 당당히 겨룬 남아공 수영 선수 Natalie du Toit가 주목을 받았다. 그런데 그의 이름을 언론과 방송에서는 대부분 '나탈리 뒤 투아'로 표기했다. 프랑스어 이름으로 본 것이다. 아프리칸스어 이름 가운데 프랑스어에서 온 이름이 많다는 것을 모르면 남아공에도 프랑스어를 쓰는 사람이 있나보다 하고 생각했을 수 있겠다.

하지만 남아공에서는 Du Toit는 흔한 아프리칸스어 이름으로 통한다. 발음도 '뒤 투아'가 아니다. 남아공 사람들은 Du Toit가 아프리칸스어로는 [də ˈtoːɪ], 영어로는 [də ˈtɔɪ], 즉 '더토이'로 발음된다는 것을 잘 안다. 영어권인 미국에서 뉴올리언스의 Orleans는 프랑스어에서 온 이름이지만 프랑스어식으로 '오를레앙'이라고 하지 않고 '올린스'라고 발음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뉴올리언스'는 실제 발음과는 조금 차이가 나는 관용 표기가 굳어진 예이다.)

Natalie du Toit를 영어 이름으로 보고 외래어 표기법에 맞게 '내털리 더토이'로 표기하자고 올림픽 기간에 나름대로 운동을 벌였지만 호응은 없었다... (올림픽 기간에는 어차피 외국 선수 이름의 엉터리 표기가 봇물처럼 쏟아져나왔다.)

외래어 표기법 세부 규정이 마련되어 있는 언어에 대해서도 외래어 표기법이 잘 지켜지지 않는데, 공용어가 11개나 되는 남아공 출신 인물의 이름을 제대로 적어주기를 바라는 것은 무리일 수도 있다. 하지만 우리가 잘 모르는 아프리카 사람들의 이름이라도 제대로 표기하려는 노력 정도는 해야하지 않을까?

아프리카의 인명과 지명의 한글 표기도 여타 지역 인명과 지명처럼 세심히 발음을 따져서 정해야 한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이 생각이 얼마나 동의를 얻을지는 모르겠다. 같은 아프리카 사람들인데 귀찮게 왜 Thabo의 th는 'ㅌ'으로 적고 Maathai의 th는 'ㅅ'으로 적자고 그러는지 따질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은 기우일까?

글 올린 다음 괜히 덧붙이는 말:

아프리칸스어 얘기를 꽤 길게 했는데 '아프리칸스어(Afrikaans)'는 그 언어로 '아프리카 말'이라는 뜻이다. 글을 올린 다음 "아프리카 말 할 줄 아세요?"라는 글 제목을 다시 보니 생각이 났다. 한국의 토크쇼 '미녀들의 수다'에 나오는 남아공 출신 패널이 '아프리카 말'에 대한 얘기를 하는 것을 본 적이 있는데 알아보니 '아프리칸스어'를 말한 것이었다. 그러니 '아프리카 말'이란 것이 있긴 있다고 할 수 있겠다.

덧글

  • imc84 2008/12/23 10:25 # 답글

    안녕하세요. 덧글은 처음 남겨 봅니다.

    독립된 정치적 문화적 정체성을 갖고 있는 아프리카의 각 언어권 사람들(이 표현의 적절성에 대한 자신이 없습니다만)의 이름도 한중일 각국의 한자표기된 성명이 전혀 다르게 읽히는 것처럼 원발음에 충실하게 한글표기 해야된다는 것에 동의합니다.

    사실 과문해서 아프리카에 어떤 나라가 있고 거기선 어떤 언어를 쓰는지도 모르고 그냥 아프리카니까 아프리카어겠거니 하고 살았는데 많이 배웠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끝소리 2008/12/23 17:54 #

    안녕하세요. 저도 덧글은 남긴 적은 없지만 언어에 관련해서 쓰시는 글들을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

    사실 아프리카의 언어 상황이 일반에 널리 알려지지 않았으니 아프리카에서 다양한 말들이 쓰인다는 것을 알면서도 한데 묶어 '아프리카어'라는 표현을 쓰는 것 같습니다. 국내에서 아프리카의 언어를 공부하는 이들도 한정되어 있고, 그 대상도 그나마 그 수많은 언어 가운데 몇 개 안됩니다. 한국외국어대학의 아프리카어문학과에서는 동아프리카의 스와힐리어와 서아프리카의 하우사어를 가르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아프리카의 언어 상황이라도 좀 알리고 싶은 마음에 글을 썼는데 저도 '아프리카어'는 할 줄 아는게 없습니다. 쿨럭.
  • 은현 2008/12/23 10:28 # 답글

    아. 아프리카 우리가 모르는땅..
    그저 동물의 왕국 정도로만 알고 있지요. 흠
  • 끝소리 2008/12/23 17:54 #

    다른 곳은 몰라도 케냐는 동물의 왕국 맞습니다. 대형 포유류와 새들이 펼치는 자연의 위대한 광경을 보려면 케냐로... (이상 케냐 홍보 모드)
  • 아문 2008/12/23 13:35 # 답글

    예전에 어문학 자료실에서 아프리카어 라는 책을 발견한 적이 있는데 무수히 쏟아져 나오는 언어의 홍수 속에 정신을 못차리고 헤메대가 잠이 든 적이 있었죠 ㅋ
    아프리카 대륙이 가진 문화의 다양성과 풍부함은 그저 놀라울 뿐이에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끝소리 2008/12/23 17:55 #

    흔히 막연히 아프리카를 한데 뭉뚱그려 생각하는 것과 실제 존재하는 풍부함과 다양성 사이에는 엄청난 차이가 있다는 것을 발견합니다. 특히 언어학자들에게는 꿈만 같은 곳이라고 들었습니다. 앞으로도 아프리카의 수많은 소수 언어들이 사멸하지 않고 그 다양성이 보존되기를 바랍니다.
  • 슈타인호프 2009/01/09 12:28 # 답글

    제가 포스팅에서 이야기했던 "어떻게 흑인이 흑인을 노예로 파느냐?"는 관점도 이런 시각에서 나왔다고 할 수 있겠죠. 흑인이라는 단일민족이 있는 것처럼 간주하는....

    좋은 포스팅 잘 읽었습니다^^
  • 끝소리 2009/01/09 18:03 #

    그런 식으로 보면 콩고민주공화국 같은 곳에서 지금도 불행히 계속되는 내전은 흑인들끼리의 '동족상잔'이겠군요... 사람들이 아프리카에 대해서 자세히 알지는 못하더라도 적어도 아시아나 유럽만큼 다양한 문화와 종족이 존재한다는 것은 이해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카구츠치 2009/01/20 11:42 # 답글

    1. 동일한 성이 여러 권역에 퍼져있을 때 그 지역 언어로 서로 다르게 표기되어야 한다면 이상하지 않을까 하는 흥미로운 생각도 드네요. 이 경우엔 아프리칸스 계열의 성을 따른 것이니 조금 다르기는 합니다만...

    2. 아프리카 어족에 대해서는 위 구분한 정도로 표기법이 나오면 다 일관성 있게 표기될 수 있는 것일까요? 부족 간의 차이를 어느 정도 덮을 수 있을 정도로 언어가 유사한지도 궁금한 점입니다.
  • 끝소리 2009/01/20 17:44 #

    1. 이미 외래어 표기법에서는 같은 이름도 언어마다 발음이 다를 때 다르게 표기합니다. Charles는 영어면 '찰스', 프랑스어면 '샤를'... 이런 경우는 무수히 많습니다.

    2. 제가 말한 '아프리카 남부 영어 사용국 언어의 표기 원칙', '동아프리카 3국 언어의 표기 원칙' 같은 것으로도 모든 가능한 표기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모든 소수 언어 집단을 포괄할 수는 없으니까요. 또 저는 동아프리카와 남아프리카 상황에 대해서만 조금 알고 있지 나머지 지역에서는 어떨지 잘 모릅니다. 그래서 어느 정도의 타협은 피할 수 없겠지만 실제 남아공 같은 경우는 반투어계 이름의 99%는 동일한 표기 원칙을 적용할 수 있을 겁니다.

    일관적인 표기 원칙을 적용할 수 있다는 것은 꼭 언어가 유사하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다만 언어의 소리를 글로 적는 방식이 유사하다는 것이지요. 언어 자체는 달라서 서로 못 알아듣더라도 예를 들어 khume라고 적은 것을 읽으라고 하면 거의 비슷한 발음을 한다는 것입니다.
  • ghistory 2009/02/10 01:20 # 답글

    상고르: 셍고르로 알려져 있는데, 성은 프랑스식이 아니라면 현지어의 발음규칙이 따로 있지 않을까요?
  • 끝소리 2009/02/10 01:51 #

    저도 셍고르로 알고 있었는데 표기 용례집에 상고르로 나와 있더군요. 생각해보니 프랑스식이 아닌 성까지 예를 든 건 좀 무리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어쨌든 프랑스인들은 '상고르'라고 발음하는 듯한데 세네갈 현지인들은 어떻게 발음하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 ghistory 2009/02/10 01:54 #

    아프리카 인명에는 유럽식 퍼스트네임과 현지어식 패밀리네임이 결합한 게 많으니(넬슨 만델라처럼), 각각의 소속 언어를 따라가야겠지요. 그렇다면 셍고르가 맞을 겁니다.
  • 끝소리 2009/02/10 02:13 #

    세네갈 가수 Viviane Ndour, Woz Kaly 등은 노래할 때 Senghor를 '셍오르'로 발음하더군요. Senghor는 포르투갈어의 Senhor에서 나왔다고 합니다.
  • ghistory 2009/02/10 02:15 #

    그렇다면 세뇨르일텐데, 설마 '나리' '주인님' 이라는 뜻의 단어일지…
  • 끝소리 2009/02/10 03:57 #

    아마 그 단어가 맞을 겁니다.
  • ghistory 2009/02/10 01:23 # 답글

    질문들입니다:

    1. 왜 아프리칸스인이라는 현지식 표기 대신 '아프리카너' 가 국내에서 지칭어로 굳어졌을까요?

    2. Malta는 몰타가 맞는지요 말타가 맞는지요?
  • 끝소리 2009/02/10 02:03 #

    1. 국내에서만이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Afrikaner라는 지칭어를 보통 사용하기 때문에 이를 그대로 옮긴 것 같습니다. Afrikaner도 틀린 표현은 아닙니다.

    2. 영어 발음 [ˈmɔːltə]을 따른 표기인 '몰타'가 표준입니다. 몰타의 공용어는 영어와 몰타어인데 몰타어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니 영어 발음에 따른 표기를 표준으로 삼은 듯합니다.
  • ghistory 2009/02/10 02:09 #

    Afrikaner는 아마도 도이칠란트 쪽에서 많이 쓰다가 퍼져나간 게 아닌가 합니다. 빌헬름 제정기에나 나치 시기에 도이칠란트에서 영국의 잠재적 적들인 이 사람들에게 관심이 컸지요. 그 때문이 아닌가 추정할 수 있을 것 같네요.
  • 끝소리 2009/02/10 02:15 #

    Afrikaner 자체도 아프리칸스어 단어이고 영어권에서 많이 쓰는 단어이니 굳이 독일어의 개입으로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 ghistory 2009/02/10 02:17 #

    여전히 왜 현지인들과 다르게 그들을 지칭하게 되었는지는 의문이네요.
  • 끝소리 2009/02/10 04:00 #

    사실 현지식 지칭어와 다르게 쓰는 예를 들면 끝이 없죠...
  • jinhee 2010/06/18 09:15 # 삭제 답글

    sannu! (하우사어로 안녕하세요라는 의미랍니다)
    아프리카는 정말 풍부한 대륙인것 같아요
    공부하면 할수록 그 매력에 빠져들게 되는..
    언어뿐만 아니라, 역사와 정치 그리고 경제또한 매우 흥미로운것 같아요

    재밌게 읽었어요^ ^ 좋은 글 담아갑니다~!
  • 하늘향 2010/12/11 10:01 # 삭제 답글

    좋은 정보 많이 알고 갑니다. ^ ^
  • 끝소리 2010/12/13 07:55 #

    좋은 말씀 주셔서 감사합니다.
  • 궁금해요 2017/02/19 20:46 # 삭제 답글

    우리가 흔히 말하는 만델라를 실제 남아프리카에서도 만델라 라고 발음하나요?
  • 끝소리 2017/02/20 23:09 #

    글에서 언급한 것처럼 남아프리카공화국은 공용어만 11개입니다. 만델라의 모어인 코사어 발음은 [ma.ˈndɛː.la] '만델라' 맞습니다.
  • 알카시르 2017/02/20 23:30 #

    만델라의 코사어 이름은 Rolihlahla라 하던데, 롤리흘라흘라가 맞나요? 그리고 그의 clan name 은 Madiba라던데, 성과 이름을 함께 부르면 롤리흘라흘라 마디바가 되나요? 아니면 마디바 롤리흘라흘라가 되나요? 영어식으로는 성을 나중에 쓰는 것이 맞겠지만 반투어식으로는 어떤 순서가 맞는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영어로는 맨델라가 맞나요?
  • 끝소리 2017/02/22 20:35 #

    Rolihlahla의 코사어 발음은 [xoˈliːɬaɬa]입니다. 코사어의 hl [ɬ]은 무성 치경 설측 마찰음입니다. 한국어에는 전혀 비슷한 소리가 없고 차라리 무성 마찰음이니 'ㅎ'이나 'ㅅ'에 가깝게 들리며 설측음이니 'ㄹㄹ' 비슷한 요소도 있습니다. 저는 철자를 따라 '롤리흘라흘라'로 적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지만 외래어 표기 용례에서는 '롤릴랄라'로 적습니다.

    Madiba '마디바'는 성이 아니라 clan name입니다. 한국식으로 치면 본관에 해당하는데 코사어에서는 이를 호처럼 써서 존경의 표시로 그를 '마디바'라고 부릅니다. 다른 이름과 합치지는 않습니다. '마디바'도 아무나 부를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만델라와 가까운 관계에 있거나 적어도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이어야 쓸 수 있는 호칭입니다. 그와 별 관련이 없는 외국인이 '마디바'라고 부르면 무례하다고 여길 수 있습니다.

    Mandela의 영어식 발음은 /mæn.ˈdɛl.ə/'맨델라'가 맞습니다. 하지만 영어 이름이 아니라 코사어 이름이므로 코사어 발음에 따라 '만델라'로 적는 것이 표준입니다.
  • 알카시르 2017/04/16 03:58 #

    1. 롤리흘라흘라의 hl이 나와어의 tl과 같은 발음이군요. 그렇다면 롤리틀라틀라가 맞을 것 같은데 철자는 tl이 아니라 hl이네요. 혹시 발음 기호는 같지만 나와어와는 확연히 다르게 발음되나요? 그리고 앞부분도 발음이 xo이니 홀리가 맞지 않을까요? 종합적으로 보면 홀리틀라틀라가 되겠군요. 로마자로는 Kholitlatla가 되네요. 뭔가 발음이 엄청나게 바뀐 것 같습니다.

    2. 위키백과에서 일본의 여러 가문을 클랜이라 칭하더군요. 타케다 클랜, 오다 클랜, 이렇게요. 그래서 클랜은 성씨와 비슷한 개념이고, 따라서 마디바는 만델라의 성인 줄 알았는데, 그렇지는 않은가요?

    3. 그런데 코사어로는 대략 넬손 만델라라 부르나요? 코사어로는 넬슨이라는 발음을 못 할 것 같습니다.
  • 끝소리 2017/04/16 18:29 #

    1. 코사어 hl은 마찰음 [ɬ], 나와틀어 tl은 파찰음 [t͡ɬ]인데 오해하셨습니다. 코사어 [x]는 발음상으로는 'ㅎ'으로 적는 것이 좋겠지만 현재 철자로는 rh로 적고 Rolihlahla에서는 r로 적으니 'ㄹ'으로 옮긴 것입니다.

    2. 클랜 이름은 성씨와는 무관합니다.

    3. 그럴 수도 있지만 확인하기 어렵고 코사어 화자 다수는 영어도 구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