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보다 훨씬 복잡한 브라이언 주베르(Brian Joubert)의 이름 표기 문제 외래어 표기 실무

브라이언 주베르 혹은 '브리얀' 주베르?

최근 프랑스어에서는 Brian이 영어식으로 '브라이언'으로 발음된다며 피겨스케이팅 선수 주베르(Brian Joubert)를 예를 든 글을 올렸다. 프랑스 방송에서 평소에 Brian을 그렇게 발음하는 것을 들었기 때문에 그런 동영상 하나 찾아서 증거물로 같이 올렸다.

하지만 왠지 글을 올리고 나니 뭔가 찝찝한 느낌이 있어서 아무래도 본인 발음을 확인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방송에서 널리 쓰는 발음이라고 다 맞는 것은 아니다. 본인도 그렇게 발음한다는 정보가 있으면 찾아서 확실히 해야겠다고 생각해다.

그런데 웬일.

주베르에 관한 로이터 통신 기사에서 "Brian (ne pas prononcer à l'anglaise)", 즉 "Brian (영어식으로 발음하지 않는다)"라는 설명이 있는 것이 아닌가.

그럼 Brian Joubert의 Brian은 '브라이언'이라고 발음하지 않는다는 것인가?

주베르의 어머니는 Brian을 '브리얀'으로 발음한다?

그래서 어찌된 일인지 인터넷에서 Brian Joubert의 발음에 대한 내용을 검색해보았다. 한 블로그 글에서는 "Ensuiste y'a eu BrIan Joubert (à prononcer avec un i d'après sa maman!)" 즉 "그리고 BrIan Joubert (그의 어머니를 따라 i를 '이'로 발음한다)가 있었다"라는 내용이 있었다. 영어에서처럼 i가 '아이'가 아니고 '이'라는 것이었다.

좀 더 구체적인 내용은 주베르에 대한 포럼에서 찾을 수 있었다. 주베르 자신이 Brian을 어떻게 발음하냐는 질문에 대해 "Selon son livre il préfère brille-ANE enfin c'est comme ça que sa maman prononce son prénom. Moi je le prononce comme en anglais" 즉 "그의 책(자서전)에 따르면 그는 '브리얀'이란 발음을 선호한다. 그의 어머니가 그렇게 발음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는 영어식으로 발음한다"라는 답이 올라왔다. 프랑스어에서 brille는 [bʁij], ane은 [an]이라는 발음을 나타내므로 여기서 말하는 프랑스어 발음은 [bʁijan], 즉 '브리얀'이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왜 주베르의 어머니는 영어식이 아닌 '브리얀'이라는 발음을 쓰는 것일까?

Brian의 발음에 대해 검색하던 중 찾은 글 가운데 디시인사이드 피겨스케이팅 갤러리에 올라온 글이 있다. 다음은 그 내용의 일부:

"우선 Brian Joubert는 불어식으로 읽었을때 브리앙 쥬베르가 되어야 합니다. 이건 몇몇 분들이 말씀하셨더군요. 블로그에서 브리앙이라고 지칭하는 분들도 많은데 제가 드리고 싶은 말씀은, 사실은 브라이언이 맞습니다. 브라이언 쥬베르의 어머니는 브르타뉴 출신이며, Brian에게 이름을 지어주고 브리앙이 아닌 브라이언으로, 영어식으로 부르기로 결정했다고 합니다."

지난번 글에서 말했듯이, Brian의 프랑스어 발음은 '브리앙'이 아니라 영어식 '브라이언'이 맞다. 하지만 이 글에서 말한 것처럼 주베르의 어머니가 브르타뉴 출신인 것이 맞다면 켈트어 발음에 가까운 '브리얀'이라는 발음을 선호할 가능성이 있다. 프랑스의 브르타뉴 지방은 켈트어의 일파인 브르타뉴어(Breton)를 사용하는 이들이 남아있다. Brian은 원래 아일랜드어 이름인데, 아일랜드어도 켈트어의 일파이다. Brian은 브르타뉴어 이름은 아니지만 브르타뉴어에도 Briac, Briag 등 비슷한 이름이 있다.

그러니 주베르의 어머니는 브르타뉴 출신이라서 프랑스 사람들 대부분이 쓰는 '브라이언' 대신 켈트어식 발음인 '브리얀'을 쓰고 있는 것이 와전된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이다.

하지만 본인도 '브라이언'이라고 발음한다

이쯤 되니 주베르의 어머니 레몽드(Raymonde)가 '브리얀'이라는 발음을 하는 것을 직접 확인하고 싶어 인터넷에서 여러 동영상과 음성 인터뷰 파일을 검색했다. 하지만 그런 것은 찾지 못했고 대신 브라이언 주베르 본인이 Brian을 발음하는 음성 파일을 찾을 수 있었다.

주베르가 직접 자신의 이름을 말하는 mp3 파일: "Je m'appelle Brian Joubert..."

주베르 본인도 Brian을 '브라이언'이라고 발음하고 있었다.

그러면 자서전에서 말한 '브리얀'이란 발음은 도대체 어떻게 된 것인가? 영어식으로 발음하면 안 된다는 로이터 통신 기사 내용은?

추측하건대 어머니가 '브리얀'이란 발음을 하는 것은 사실인 것 같다. 하지만 다른 프랑스 사람들이 Brian이라는 이름을 '브라이언'이라고 발음하니 어린 주베르도 평상시에는 '브라이언'이라는 발음을 사용하고 스스로도 '브라이언 주베르'라고 소개하게 된 것이다. '브리얀'이란 발음이 좋다는 것은 그저 어머니가 쓰는 발음이라 좋다는 것이지, 그렇다고 다들 '브라이언'으로 알고 있는데 '브리얀'을 고집할 마음이 있는 것 같지는 않다.

본인의 발음과 방송에서 쓰는 발음

본인이 쓰는 발음이 널리 알려진 발음과 다른 경우는 꽤 있다. 이제 임기가 얼마 안 남은 미국 부통령 딕 체니(Dick Cheney)는 원래 성을 '치니' [ˈtʃiːni]라고 발음한다. 하지만 방송에서는 다들 '체이니' [ˈtʃeɪni]라고 발음한다. (영어 방송을 잘 들어보면 알겠지만 '체니' [tʃeni]라고는 발음하지 않는다. 그런데 외래어 심의위에서는 이도저도 아닌 표기인 '체니'로 결정하여 이렇게 굳어졌으니 이제와서 어쩔 수는 없을 것 같다.)

프랑스 배우 Eva Green은 사실 '에바 그렌'이라고 표기해야 맞다. Green은 스웨덴어에서 온 이름이라고 한다. 그런데 일부 프랑스 방송에서조차도 Green을 영어 단어인 것처럼 '그린'이라고 발음하는 경우가 있다.

이런 경우 한글 표기의 기준을 어떻게 할지는 간단한 해답이 없는 것 같다. 각각의 경우를 개별적으로 고려해야 하겠다.

어쨌든 Brian Joubert의 경우는 '브라이언 주베르'로 쓰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본다. 프랑스에서 Brian을 일반적으로 '브라이언'이라 발음하고 본인도 스스로를 '브라이언 주베르'로 소개한 적이 적어도 한 번은 있었다는 것이 증명되었으니 이론의 여지가 없는 것 같다. 하지만 Brian Joubert의 한글 표기 문제를 통해 인명의 발음은 확실하지 않으면 꼭 거듭 확인해보아야 한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

덧글

  • 露彬 2008/12/14 20:00 # 답글

    발음 표기 참 어렵죠. 한국 피겨팬덤에서는 주로 델로벨이라고 하지만 이건 영어식이고, 들로벨이 맞죠. 알방도 성이 프레오베르가 맞는데(e에 악상기호가 붙어있음) 사실 성은 거의 언급안되긴 하지만 프로베르, 프뢰베르 참 다양하죠;;; 그리고 확실하게 모르겠는데 Dubreuil 이란 선수 이름도 뒤브뢰이유가 맞는 표기인지... ille이라면 확실한데 애매하게 il이라니;;; 이분 역시 한국에서는 뒤브릴, 듀브릴 등등으로 주로 표기되긴 합니다만.

    그래도 저 선수들은 프랑스어니까 표기법을 대충 알거 같은데, 세상에 출신지까지 따져야 하는군요;;; 너무 복잡합니다. 커(Kerr) 남매도 방송에서는(브리티시 유로) 커라고 하지만 스코틀랜드식으로는 케어라지요...
  • 끝소리 2008/12/15 05:02 #

    피겨스케이팅 외국 방송으로도 많이 보시는 분이신가 봐요. 말씀하신 것처럼 Delobel은 '들로벨', Préaubert는 '프레오베르'가 맞습니다. Dubreuil은 발음이 [dybʁœj]로 '뒤브뢰유'라고 하면 됩니다. 표기법상으로는 끝에 오는 [j]는 간편하게 '유'라고만 적게 되어 있어서 예를 들어 '베르사이유'가 아니라 간단히 '베르사유'라고 쓰는 것이 맞습니다.

    Ker 또는 Kerr는 '커, 카, 케어' 모두 쓰이는 골치아픈 경우입니다. 보통 미국에서는 '커', 스코틀랜드에서는 '케어'라고 한다고 하는데 예전에 호주 테니스 선수 Jordan Kerr는 어떻게 발음하는지 찾아보다가 포기한 적이 있습니다. 또 얼마 전에 사망한 영화배우 Deborah Kerr의 표기를 외래어 심의위에서 '데버러 커'로 정해놓았는데 이 배우는 사실 '카'로 발음해야 맞습니다.

    결론을 내리면 프랑스어 이름은 양반입니다. 미국의 Czisny 같은 경우는 누가 발음을 가르쳐주지 않는 이상 짐작하기도 어렵죠. '시즈니'라고 한다는 것 같지만...
  • ghistory 2009/02/10 02:02 # 답글

    언어들마다 익숙한 인명들이 아닌 외부로부터 들어온 인명들이 특히 혼란을 많이 일으키죠. 원음대로 해야 할지 현지 언어대로 발음해야 할지…
  • 끝소리 2009/02/10 04:08 #

    해당 언어에서도 발음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 경우가 많죠...
  • 서임현 2009/11/10 07:03 # 삭제 답글

    끼어들어 죄송합니다만,

    사실은 잘 알고 있다고 (쉽다고) 생각하여 그냥 통용되는,

    Stephen 이나 Craig 같은 이름들의 표기 법을 더 조심해야 하지않는가 싶습니다.

    미국에서의 발음이 스티븐 (스테펜이 아닌), 크렉 (크레이그가 아닌) 이더군요....

    Michael이 미카엘이 아니고 마이클인줄은 다 알고 계시지요...

    Thomas Moore의 Th는 그냥 "T" 발음이고 Moore는 "무어" 보다는 "모어"에 더가깝

    더군요 (사람마다 조금 틀리지만)..

    제생각에는 미국식 영어의 모음 발음이 자음 발음 보다 훨씬 어렵게 생각 됩니다.
  • 끝소리 2009/11/29 08:11 #

    Stephen은 사실 영어에서 원래 쓰던 철자이며 Steven은 발음에 따라 철자를 변형한 것입니다. 보통 미국에서는 Steven이라는 철자로 대체되었기 때문에 미국인조차 Stephen의 발음을 잘못 아는 경우도 있지만 둘 다 한글로는 '스티븐'이라 표기하는 같은 이름이며 철자만 다를 뿐입니다.

    Craig는 발음이 [kreɪg]로 외래어 표기법을 따르면 '크레이그'가 맞습니다. 물론 영어의 '장모음 a'라는 이중모음 [eɪ]에서 끝부분은 약하게 발음되기 때문에 그냥 '에'로 들릴 수도 있습니다. 한국어에는 어말에 [g]가 올 수 없으니 'ㄱ' 받침 [k]으로 적든지 모음 '으'를 붙여 '그'로 적든지 택해야 하는데 외래어 표기법에서는 '그'로 적는 것이 원칙입니다. 하지만 big '빅'과 같이 관습적으로 'ㄱ' 받침으로 적는 예도 많습니다.

    영어에서는 물론 Michael이 '마이클'인데 다른 언어에서는 발음이 달라집니다.

    영어에서는 Thomas 외에도 Thames, thyme, Chatham 등 th가 그냥 [t]로 발음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Moore는 [mʊər], [mɔːr]가 모두 쓰이는 발음인데, [mʊər]가 더 오래된 발음입니다. poor, sure 등의 이중모음 [ʊə]는 영국과 미국에서 모두 단순모음화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Moore는 점점 more와 똑같이 발음하는 일이 늘어나고 있으며 sure는 영국식 발음에서 Shaw와 같아지는 것이 대세이고 미국에서는 sher와 똑같이 발음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외래어 표기법을 적용할 때는 보통 더 보수적인 발음을 선호하여 Moore는 '무어'와 같이 표기합니다.

    어느 언어나 그렇지만 모음이 유동성이 많기 때문에 배우기 어렵습니다. 한국어도 세대와 방언 간의 차이는 모음에서 주로 나타납니다.
  • 2010/04/15 23:41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끝소리 2010/04/24 17:50 #

    프랑스어의 /r/은 지역, 세대에 따라 [ʀ], [ʁ], [r], [ɾ], [χ] 등으로 다양하게 발음되며 대부분은 한국어에는 없는 발음입니다. 이 가운데는 한국어의 'ㅎ' 비슷하게 들리는 소리가 많지만 외래어 표기법에서는 'ㄹ'로 통일하여 적고 있습니다. 또 브르타뉴어 발음을 따른다면 어말의 n은 [n] 즉 'ㄴ'으로 발음하지 한글로는 'ㅇ' 받침으로 흔히 표기하는 비음모음으로 발음할 이유가 없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