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로루시'가 '벨라루스'로 바뀐다

벨라루스 국기

외국어와 외래어의 한글 표기를 심의하는 정부ㆍ언론 외래어 심의 공동위원회는 12월 11일 제82차 회의 결과를 발표하였다. 특기할만한 부분은 지금까지 '벨로루시'로 표기하던 국명을 '벨라루스'로 적기로 한 것이다. 다음은 국립국어원 홈페이지에 실린 설명이다.

"특히, 이 밖에 옛 소련에서 1991년에 독립함과 동시에 국명을 바꾼 '벨로루시'의 표기를 새 국명에 맞게 '벨라루스'(정식 명칭은 '벨라루스 공화국')로 통일해서 적기로 했다."

17년 늦은 개정

소련의 해체로 독립한 벨라루스를 '벨로루시'로 적기로 결정한 것은 1991년 12월 10일 정부ㆍ언론 외래어 심의 공동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였다. 당시 Belorus'를 벨로루시(공화국) 또는 '백러시아공화국'으로 적기로 결정했다.

이 Belorus'는 러시아어 옛 철자인 Белорусь를 로마자로 적은 것이다. 그러나 1991년 9월 19일 벨로루시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 최고 소비에트는 국명을 러시아어로 Беларусь (Belarus')로 표기하고 다른 언어로도 이를 바탕으로 한 표기를 사용할 것을 법으로 정했다(러시아어 원문은 여기에). 벨라루스의 영어 국명이 Belarus인 것도 여기서 연유했다.

벨라루스 외에 러시아어를 사용하는 다른 국가에서는 옛 철자인 Белорусь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Беларусь가 대세인 것은 부인할 수 없다. 다만 벨라루스의 옛 이름인 '벨로루시야(Белоруссия, Belorussiya)'는 아직도 러시아어 사용국에서 많이 쓰인다.

벨라루스어 철자는 철저히 발음을 따른다

그럼 왜 옛 철자인 Белорусь를 Беларусь로 바꾸었을까? 바로 벨라루스어 표기와 통일하기 위해서였을 것이다. 벨라루스어에서는 국명을 Беларусь로 표기한다.

벨라루스어는 러시아어와 같은 동슬라브계 언어로, 벨라루스에서는 벨라루스어와 러시아어를 둘 다 공용어로 쓰고 있다. 벨라루스어는 러시아어보다는 발음에 충실한 철자법을 택하고 있다. 러시아어에서는 보통 무강세 음절에 오는 о와 а가 둘 다 [ə] 또는 [ɐ]가 되는 모음 약화 현상이 일어난다(지역에 따라 그러지 않은 곳도 있다). 쉽게 말해서 강세가 없는 음절에서는 о가 а처럼 발음된다고 보면 된다. 또 화자에 따라 d음과 t음이 뒤따르는 모음에 따라 dz음, ts음이 되는 구개음화 현상도 많이 일어난다.

전광용의 단편소설 〈꺼삐딴 리〉에 보면 '하나'란 뜻의 러시아어 один (odin)을 '아진'이라고 표기한 것을 볼 수 있는데, 이런 러시아어의 음운 현상을 흉내낸 표기이다. 외래어 표기법의 러시아어 규정은 이런 현상을 무시하고 '오딘'으로 표기하도록 하고 있다. 그런데 벨라루스어에서 '하나'라는 뜻의 단어는 адзін (adzin)이다. 러시아어와 거의 같은 발음인데 철자를 발음 그대로 쓴 것이다.

그래서 러시아어 옛 철자 Белорусь는 Беларусь로 쓴 것처럼 발음되니 벨라루스어 철자는 Беларусь가 되는 것이다. 그래서 러시아어 철자도 아예 Беларусь로 통일하자고 바꾼 것인데, 발음이 바뀐 것은 아니고 철자만 바꾼 것이다. 물론 모음 약화 현상이 있는 억양에 한해서.

지금까지 구식 철자 Белорусь에 얽매여 실제 러시아 발음에도 동떨어진 '벨로루시'라는 표기를 사용했던 것을 이제야 개정하는 것은 늦은 감이 있다.

'벨라루시'로 적어야 하지 않을까?

그런데 '벨라루스'가 과연 알맞은 표기일까?

만약 Беларусь를 러시아어 국명으로 보고 외래어 표기법의 러시아어 규정을 적용하면 '벨라루시'가 된다. 연음 부호 ь는 '이'로 표기되기 때문이다.

그러면 '벨라루스'는 Беларусь를 벨라루스어 국명으로 보고 임의로 표기한 것이거나 로마자 표기 Belarus를 그대로 옮긴 것이 된다. 후자라면 문제삼을 일은 없지만 만약 Беларусь를 벨라루스어로 보고 정한 표기라면 적어도 s 음을 따르는 벨라루스어의 연음 부호는 무시한다는 선례가 된다.

그런데 벨라루스의 언어학자 블리나바(Э. Д. Блінава) 저 《벨라루스어(Беларуская мова)》에 따르면 s와 z 음은 구개음화되는 정도가 꽤 강하다고 나와있다. 러시아어보다 강하고 폴란드어보다는 약하다는 것이 블리나바의 설명이다.

그러니 러시아어의 сь는 '시'가 되고 벨라루스어의 сь는 '스'가 되는 것은 무언가 뒤바뀐 느낌이다. 참고로 외래어 표기법의 폴란드어 규정에 따르면 폴란드어의 ś는 '시'로 적는다. 폴란드어의 ś의 발음은 보통 [ɕ]로 표시하는데, 한국어의 '시'의 발음도 [ɕi]이다. 그러니 폴란드어의 ś를 '시'로 적는 것은 문제될 것이 없어보인다.

러시아어, 벨라루스어와 함께 동슬라브어군을 형성하는 우크라이나어에서도 연자음(연음 부호가 붙어 구개음화되는 자음)이 많이 쓰인다. 특히 우크라이나어와 벨라루스어에서는 s, z 음의 연음화와 러시아어에는 없는 ts 음의 연음화도 많이 일어난다. 이를 러시아어에서처럼 '이'를 붙여 표기하려면 우크라이나 지명인 Луганськ (Luhans'k)는 '루한시크', Донецьк (Donets'k)는 '도네치크'로 적게 된다. 하지만 '루한스크', '도네츠크'라고 써도 우크라이나어 발음과 크게 차이나는 것 같지는 않다. 아직 외래어 표기법에서는 우크라이나어를 표기하는 규정을 마련하지 못했고 우크라이나 지명도 러시아어 이름을 따라 표기하는데, 앞으로 우크라이나어 이름을 바탕으로 한글 표기를 정하려면 연자음을 '이'를 붙여 표기하느냐의 문제는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다.

러시아어의 한글 표기에서 연자음을 '이'를 붙여 표기하는 것은 꽤 전통이 깊다. 러시아어를 아는 이들은
러시아어를 한글로 표기할 때 연음부호(ь)를 한글로도 표현하고 싶어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생소한 언어인 벨라루스어와 우크라이나어의 연자음을 한글로 적을 때도 러시아어를 한글로 적을 때의 습관을 꼭 따라야 할 필요는 없지 않을까? 그런 면에서 '벨라루시'가 아니라 '벨라루스'로 정한 것은 나름 의의가 있다고 하겠다.

아니면 정말 로마자 Belarus를 별다른 생각 없이 '벨라루스'로 옮긴 것일 수도 있고...

** 내용 추가: 벨라루스 정부가 공문을 보내 표기 요청을 변경한 것 (아래 글은 원 글을 올린 후 추가된 내용)

이 글을 올린 후 벨라루스 국명 표기 변경에 대한 연합뉴스 기사를 찾았다. 다음은 기사의 일부:

"외래어심의위는 종전까지 현지어 발음 존중 원칙에 따라 벨로루시로 표기토록 해왔으나 최근 벨라루스 정부가 외래어 심의 공동위에 공문을 보내 '벨라루스 공화국'으로 표기해 줄 것을 요청함에 따라 11일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17년만에 벨라루스의 표기를 개정한 이유는 웬일인지 했더니 역시나 당사국의 요청을 받아서였다. 그런데 '벨로루시'가 현지어 발음을 존중한 표기라는 것은 과장된 주장이다. 앞서 말했듯이 옛 러시아어 철자를 러시아어의 음운 현상을 일부 무시하는 외래어 표기법 규정을 적용하여 한글로 표기한 것이지 실제로는 오히려 '벨라루스'가 현지어 발음에 더 가깝다.

그런데 "종전까지 현지어 발음 존중 원칙에 따라 벨로루시로 표기토록 해왔"다는 주장은 예전에 내린 결정이 잘못된 것이 아니라고 변호하는 듯한 인상을 준다. 물론 아예 근거가 없는 결정은 아니었다. 하지만 1991년 당시 벨라루스 정부가 러시아어 국명의 철자를 Беларусь로 개정한 것을 존중하여 '벨라루시'로 표기하기로 결정하기만 했어도 이제와서 벨라루스 정부가 문제삼지는 않았을 것이다.

어쨌든 '벨라루스'는 벨라루스 정부가 원하는 표기였던 것으로 밝혀졌으니 외래어심의위는 벨라루스어의 연자음 표기고 뭐고 고민한 것이 아니라 그냥 당사국의 요청에 수동적으로 표기를 개정한 것으로 판명이 났다. 외래어심의위에서 벨라루스어의 표기 기준을 놓고 심각한 고민을 했을 줄 알고 위의 글을 썼는데 조금 허탈한 마음이 드는 것이 사실이다.

핑백

  • 세계의 말과 글 : 체코: 이제는 영어로 Czechia '체키아'라고 불러주세요 2016-04-27 07:30:15 #

    ... 요청으로 '그루지야', '벨로루시'로 쓰던 나라 이름을 '조지아', '벨라루스'로 바꾼 적이 있지만(예전 글 참고: '그루지야'가 '조지아'로 바뀐다, '벨로루시'가 '벨라루스'로 바뀐다) 앞서 말했듯이 the Czech Republic을 Czechia로 바꾸자는 것은 영어 이름 및 프랑스어, 이탈리아어처럼 약식 국명 대신 번거로운 ... more

덧글

  • shaind 2008/12/13 14:12 # 답글

    전 그냥 하얀 루스라는 뜻을 살려 백러시아라고 쓰는게 속편하고 좋을 것 같지만 뭐......
  • 끝소리 2008/12/13 17:58 #

    루시(Русь)와 러시아(Россия, 로시야)는 어원은 같지만 구별되는 개념입니다. 하얀 루시(Белая Русь)는 루시의 한 갈래이기는 하지만 러시아와는 상관이 없고 '백러시아', White Russia 등의 번역은 러시아의 차르가 대 루시(러시아), 소 루시(우크라이나), 하얀 루시를 모두 다스리던 시절 루시와 러시아를 동일시해서 나온 것입니다. 벨라루스, 우크라이나가 독립국인 요즘에는 루시와 러시아를 구별하는 것이 꽤 민감한 문제과 되었습니다.

    또 '백러시아'는 러시아 혁명 이후의 백군, 백계 러시아와도 혼동될 소지가 있습니다. 영어에서도 White Russia라는 표현이 있지만 오늘날의 벨라루스를 이를 때는 더이상 쓰이지 않습니다. 어쨌든 국호 자체가 정치적인 문제가 되는 일이 꽤 있으니(예: 마케도니아) 언제나 속편한 해답을 찾을 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 ghistory 2009/02/10 01:47 # 답글

    소비에트 최고회의→최고소비에트(Supreme Soviet)입니다.
  • 끝소리 2009/02/10 02:25 #

    감사합니다.
  • ghistory 2009/02/10 02:28 #

    소비에트 자체가 '평의회', 곧 회의하는 곳이란 뜻이지요.
  • ghistory 2009/02/10 02:05 # 답글

    벨라루시는 제가 듣기에 '볠라루시' 로 들리는데요, 이게 맞을지요?
  • 끝소리 2009/02/10 02:33 #

    들리기에는 '볠라루시'로 들리죠. 하지만 한국어 발음에서 '예'가 자음 뒤에 '에'로 발음되는 경우가 흔한 때문인지 외래어 표기법에서 자음 뒤에 [je]가 결합하는 경우 그냥 '에'로 적는 경우가 많습니다. 러시아어의 е, 세르보크로아트어의 je, 체코어의 ě 등은 [b] 음 뒤에서 '에'로 적게 되어 있습니다. '벨라루시'도 같은 원칙을 따른 것입니다.

    아니면 폴란드어의 표기에서처럼 '비엘라루시'라고 적는 방법도 있죠.
  • ghistory 2009/02/10 02:36 #

    그렇군요.
  • ghistory 2009/02/10 02:06 # 답글

    상대방이 자기들 요청대로 한다고 그냥 들어주는 건 좀 문제가 있네요. 버시바우가 자기는 브시바오가 좋다고 바꿔달라고 한 건 퇴짜를 맞았습니다만.
  • 끝소리 2009/02/10 02:25 #

    버시바우의 한국어 선생이 이름을 한글로 소리나는대로 적으면 '브시바오'라고 가르쳐서 명함에도 그렇게 쓰고 돌렸다고 합니다. 그래서 '버시바우'라고 쓰는 것을 보고 미국 대사관에서 '브시바오'라고 적어달라고 요청했다가 '버시바우'가 맞는 표기라는 설명을 듣고 버시바우 자신도 표기를 바꿨습니다. ^^
  • ghistory 2009/02/10 02:07 # 답글

    우크라이나어 사전이 국내에 나온 적이 있는데 한 번 보셔야겠군요.

    그리고 서울대학교 서양사학과 한정숙 교수가 타라스 세브첸코의『방랑시인』을 번역하면서 우크라이나어 고유명사들을 번역한 게 있으니 참조하세요.
  • 끝소리 2009/02/10 02:41 #

    저도 서점에서 말씀하신 우크라이나어 사전을 본 적이 있습니다.

    한정숙 교수의 번역본은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전에 우크라이나에 갔을 때 김석원 교수가 번역한 Shevchenko 시집을 받았는데 김 교수님께는 죄송하지만 우크라이나어 고유명사 표기가 좀 엉망이고 원칙이 없었습니다. 제가 받은 판에는 '쉐브첸코'로 표기하고 있고, 우크라이나어의 г를 어떨 때는 'ㅎ'으로, 어떨 때는 'ㄱ'으로 적고 있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나온 판에는 '셰브첸코'로 표기하는 것 같더군요. 참고로 저는 '셰우첸코'라는 표기를 선호합니다.
  • ghistory 2009/02/10 02:42 #

    김석원 교수가 한국외대 교원 맞나요?
  • 끝소리 2009/02/10 02:56 #

    자세한 것은 기억나지 않지만 한국외대 출신일 겁니다. 제가 방문한 2004년 당시 키예프 국립대에서 한국어학과 교수로 있었습니다.
  • ghistory 2009/02/10 03:01 #

    한국국제교류재단이 파견한 교수인가 보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