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와프? 스왑? 스웝? Swap의 표기 외래어 표기 실무

최근 한국과 미국이 통화 교환 협정을 체결하면서 swap이라는 경제용어가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그런데 한글 표기는 저마다 '스와프', '스왑', '스웝' 등으로 쓰고 있다. 어느 것이 맞을까?

Swap은 교환, 상환 거래를 뜻하는 영어 단어이다. Longman Pronunciation Dictionary (LPD)에 의하면 발음은 영국식으로는 [swɒp], 미국식으로는 [swɑːp]이다. 여기서 [ɒ]란 기호는 영국 영어에서 not, box, top 등의 모음을 나타내는데 언제나 단모음이다. 영국 영어에서 soft 같은 일부 단어는 사람에 따라 단모음 [ɒ]을 쓰기도 하고 law의 모음과 같은 장모음 [ɔː]를 쓰기도 한다. 쉽게 말하면 영국식 발음에서는 장모음 [ɔː]에 대응하는 단모음이 [ɒ]라고 할 수 있는데, 그래서 시중의 사전에서는 보통 [ɒ]라는 기호를 따로 쓰지 않고 [ɔ]로 표기하는 일이 많다. 외래어 표기법에서도 이와 같은 표기 방식을 쓴다.

외래어 표기법 가운데 영어의 표기 세칙에는 짧은 모음 다음의 어말 무성 파열음([p], [t], [k])은 받침으로 적는다는 규정이 있다. 또 [w]는 뒤따르는 모음에 따라 [wə], [wɔ], [wou]는 '워', [wɑ]는 '와'로 적는다는 규정이 있다. [wɔ]는 LPD식 표기로 [wɔ]와 [wɒ]를 모두 포함하고 [wou]는 LPD식으로 영국식 발음의 [wəʊ], 미국식 발음의 [woʊ]에 대응된다.

그러므로 영국식 발음인 [swɒp]을 따르자면 '스웝'이 되고 미국식 발음인 [swɑːp]를 따르자면 '스와프'가 된다.

그런데 미국식 발음에서 [ɑː]로 나타내는 모음은 경우에 따라 장음 표시 [ː] 없이 적는 경우가 많다. 철자로 o로 적는 것을 보아도 알 수 있지만 not, box, top의 모음은 원래 영국식 발음에서처럼 [ɒ]이었다. 그런데 북아메리카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이 모음이 father, palm 등의 a로 나타내는 [ɑː]음과 합쳐졌다. 이 현상을 father-bother merger라고 부른다. Father, palm 등의 [ɑː]음은 장모음이니 LPD에서는 not, box, top의 미국식 발음도 장모음 [ɑː]로 적는 것이다.

그런데 이처럼 원래 [ɒ]였던 음은 father, palm의 [ɑː]와 달리 언제나 장모음으로 발음되는 것은 아니라고 분석하여 장음 표시 없이 [ɑ]로 적는 경우가 많다. Father와 bother가 음가는 합쳐졌으나 아직 bother의 모음은 father의 모음보다는 짧게 발음된다고 보는 시각에 따른 것이다. 이 father-bother merger는 [ɒ]가 비원순화하여 [ɑ]가 되었다가 [ɑː]로 장모음화한 것으로 볼 수 있는데, 일부 억양에서는 장모음화 단계까지는 가지 않은 것이다. 시중의 사전을 찾아서 not, top, swap 등의 발음 기호를 보면 미국식 발음을 나타낼 때도 장음 표시를 사용하지 않고 적은 것이 많을 것이다. 그래서 이 모음을 단모음으로 분석한다면 미국식 발음은 [swɑp]이고, 표기는 '스왑'이 된다.

외래어 표기법은 영어 일반 명사의 경우 영국식 발음을 따르는 것이 대부분이다. 예를 들어 mask는 '매스크'가 아니라 '마스크', shopping은 '샤핑'이 아니라 '쇼핑'으로 쓴다. 그런가 하면 한국이 미국식 영어에 받은 영향도 커서 영국식 발음 대신 미국식 발음을 따르는 경우도 많다. Column은 '콜럼'이 아니라 '칼럼', box는 '복스'가 아니라 '박스'로 쓴다(그러면서 '권투'를 뜻하는 boxing은 '복싱'으로 쓴다). 그러므로 영국식 발음에 따른 '스웝'을 쓰든 미국식 발음에 따른 '스와프' 또는 '스왑'을 쓰든 외래어 표기의 전통에 크게 어긋나지는 않는다고 하겠다.

대신 미국식 발음에서 not, box, top의 모음은 단모음으로 보고 적는 것이 그동안의 표기 관습에 더 가깝지 않은가 한다. 이게 실제 단모음으로 발음되는지, 장모음으로 발음되는지는 지역에 따라 다르겠지만 보통 미국식 발음을 흉내내어 적을 때 not은 '나트'가 아닌 '낫'으로, top은 '타프'가 아닌 '탑'으로 적지 않는가? 그러니 '스왑'이 '스와프'보다는 마음에 드는 표기인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와 같이 애매한 경우는 국립국어원에서 통일한 표기가 있는지 알아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스와프', '스왑', '스웝' 등이 실려 있지 않다. 하지만 국립국어원 홈페이지에서 외래어 표기 용례를 검색해보면 'swap協定'을 '스와프협정' 또는 '스와프 협정'으로 쓴다고 나와 있다. 출처는 없지만 아마 경제학 용어를 정리하면서 그렇게 통일한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표기를 정할 당시 참고한 사전에는 발음이 [swɑːp]로 나와 있었을 것이다.

결론을 짓자면 '스와프', '스왑', '스웝' 모두 나름대로 일리가 있는 표기이지만 국립국어원에서 정한대로 '스와프'로 쓰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물론 알아듣기 쉽게 뜻 모를 외래어 '스와프 협정'보다는 '통화 교환 협정'이라고 부르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겠지만...

앞으로도 계속 강조할 것 같지만 외래어 표기 가운데 영어의 표기가 가장 어렵다. 외래어 가운데 영어에서 들어오는 것이 압도적으로 많은데 외래어 표기법에 따라 영어를 한글로 표기하는 방법이 워낙 까다로워 외래어 표기법이 쉽게 정착되지 못하는 것 같다.

핑백

  • 세계의 말과 글 : '버락 오바마'라는 이름의 어원 2008-11-13 19:40:18 #

    ... e.그런데 Barack의 발음이 [bəˈrɑːk]라면 둘째 a는 장모음이니 외래어 표기법을 엄밀히 적용하면 '버라크'라고 적어야 한다. 이 문제는 이전 글 '스와프? 스왑? 스웝? Swap의 표기'에서 다룬 문제와 비슷한데, 미국 영어에서 장모음 [ɑː]와 단모음 [ɑ]의 구별이 있느냐, 없느냐는 조금 까다로운 문제이다. Swap는 '스와프'로 쓰는 것 ... more

덧글

  • 迪倫 2009/01/24 16:58 # 답글

    swap 을 '스와프'라고 공식적으로 표기하는 것이 맞기는 하지만, 실제 뉴욕지역의 금융업계에서는 'a'를 장모음이라기 보다는 단모음으로 발음하는 것 같습니다.
    아마 이것은 뉴욕지역이나 업계자체가 다른 지역이나 분야보다 좀더 급하게 얘기를 하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좀 듭니다. 그런 경우에는 '스왑'이 사실 더 정확한 표기가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금융상품으로서의 swap은 '스왑'으로 발음하는 같은 사람이 일반적인 교환/교체의 의미로 사용할 때는 '스와-핑'처럼 장모음으로 발음하는 것을 종종 봅니다. 그런 의미에서 보면 금융상품의 경우에 '스왑'으로 발음하는 경향은 특정 지역/업종의 Jargon / slang (이라고 표현할 수 있는지?) 가 아닐까요?
  • 迪倫 2009/01/24 16:59 # 답글

    현지음을 존중한다는 맞춤법 원칙으로 보면 통화스와프는 통화스왑으로 쓰는게 더 맞지않나 생각합니다.

    아, 그리고, 기억하실지...지난 번 제 덧글에 일본어 パ(파)를 쓴다는 게 그만 バ(바)로 오타를 냈었네요. 하지만 답글 쓰신데로 일어의 말첫머리 유성음은 한국사람들이 발음 못하는 음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유성음으로 시작되는 단어를 모두 된소리로 내는게 아닌가 생각 중 입니다. バカ가 빠까가 된다든지 Bus 가 뻐스가 되는 게 아닌가...

    참, 링크 연결하였으면 해서 알려드립니다.
  • 끝소리 2009/02/02 06:01 #

    금융업계에서 swap의 a를 단모음으로 발음한다는 얘기는 흥미롭습니다. 미국 영어에서 모음 장단의 구분이 워낙 애매하기 때문에 과연 그런 것인지는 확인해봐야겠지만 특정 직종 종사자들이 전문 용어를 일반 용어와는 다르게 발음하는 일은 종종 볼 수 있습니다. 인쇄업계에서는 bourgeois를 [ˈbʊɹʒwɑː] 대신 [ˈbɝːdʒɔɪs]로 발음하는 것처럼... 또 그러고 보니 '스와프'라는 표기는 '스와핑'이란 표현에 영향을 받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어느 표현이 한국어에 먼저 들어왔는지 확인이 필요하겠지만.

    지난 덧글에 답하면서 저도 パ와 バ를 혼동했군요. 화면에 워낙 비슷하게 나오니.. 한국어에는 유성음이 어두에 오는 일이 없으니 비슷한 음을 찾아야 하는데 된소리가 기음(aspiration)이 전혀 없다는 면에서 유성음과 가까운 것이 사실입니다. 오래된 외래어를 보면 외래어 표기법에 이끌려 쓸 때는 예사소리로 쓰지만 발음은 된소리로 하는 것이 많죠. 뻐스 외에도 '빠', '께임', '뻐터', '까스', '꼴', '뽈', '빠나나', '땐스', '째즈'...

    링크 연결은 특별히 허락 받으실 필요 없습니다. ^^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