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 한국어만큼은 구분해서 쓰자

[조금은 무거운 이야기] '한글'은 언어가 아니라 문자다.

어차피 나도 언젠가는 '한글'과 '한국어' 개념의 혼동에 대한 글을 써야겠다고 마음먹었는데 Riff님께서 쓰신 잘 정리된 글이 있어서 소개한다. 

한국인들이 쓰는 언어는 한국어 또는 한국말, 한말이고 한글은 이 한국어를 적기 위해 사용되는 문자라는 것은 언어에 관련된 이야기를 하려면 꼭 기본적으로 알아야 하는 구분이다. 특히 이 블로그에서 다루는 외래어 표기에 대한 논의를 하려면 언어와 문자 개념의 구분은 필수이다. 그런데 일반적으로 '한글'을 '한국어'의 의미로 사용하는 일이 많아 거기에 따라 언어와 문자의 개념 구분도 잘 안 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 '한국어'를 뜻하는 고유어인 '한말'은 같은 의미로 잘못 사용되는 '한글'에 밀려 일반인들은 잘 모르고 일부 전문가들만 쓰는 용어가 된 것 같다.

지난 5월 19일 세종대왕 탄신 611돌 기념 심포지엄 "한글 시각문화의 향방"에서 서울여대 한재준 교수는 아예 이 문제를 다루는 "한글은 글자다"라는 주제 발표를 한 적이 있다. 한글의 실체가 '국어'라는 그늘에 가려 빛을 잃어가고 있다며 국어기본법과 각종 한글날 기념 사업이 정작 한글과 상관없는 국어 생활 위주로 되어 있는 점을 지적했다. 오죽했으면 이런 기본적인 내용을 강조하는 발표를 해야 했을까?

독창적이고 체계적인 문자인 한글 창제는 세계사에 길이 남을 업적이다. 그런데 국어학자와 같이 알만한 사람들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한글의 우수성에 편승해 한글과 한국어의 혼동을 묵인하고 조장하는 것 같다. 한글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한국어 관련 사업을 '한글 사랑', '한글 바로쓰기' 운동으로 벌인다. 높임말을 잘못 쓰거나 외래어를 남용하는 언어 습관의 문제를 '한글 사랑'의 기치 아래 바로잡으려 한다. 문자인 한글과는 상관 없는 문제인데도... '한국어 사랑', '우리말 사랑'이라고 한다고 일의 가치가 떨어지나?

한재준 교수 발표 가운데 흔히 한글과 한국어를 혼동하는 예로 인용한 글을 소개한다. "영어는 알파벳, 그럼 한글은?"라는 제목의 글인데, "영어는 알파벳, 일어는 히라가나와 가타가나, 그럼 한글은?"이란 질문에 장시간 고민하다가 찾은 답이 "한글 낱자"라는 내용이다. 한국어와 한글에 대한 명확한 개념 정립이 되어 있다면 '한글'은 '영어'에 대응될 수 없으니 질문부터가 성립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 것이다. "영어는 알파벳, 한국어는 한글"이란 대응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져야 하는데 '한국어'란 개념을 '한글'이란 말로 쓰고 있으니 정작 문자인 '한글'의 개념에 해당하는 말은 생각 못하는 웃지못할 일이 벌어진 것이다.

'한글'과 '한국어' 개념의 혼동으로 한글의 실체가 빛을 잃는다는 한재준 교수의 지적을 거듭 새겨보았으면 한다.

핑백

  • 어딘가 닿겠지 : 아쉬운 이름, '한글'과 '한/글' 2010-10-11 03:12:28 #

    ... 한글을 혼동하지 말아야 한다는 글을 예전에 쓴 적이 있다. ("한글과 한국어는 다르다") 그리고 끝소리님을 비롯한 여러 분들이 충분히 지적을 해주고 있기도 하다. ("한글과 한국어만큼은 구분해서 쓰자") 한편, 많은 사람들이 그 둘을 혼동하는 이유는 그것이 충분히 '혼동할 만하기' 때문이라는 생각도 든다. '한글'의 '글' 때문에, 마치 한글이 '한국어 문장 ... more

덧글

  • ghistory 2009/02/10 01:03 # 답글

    알파벳이라고 해야 할 지칭을 '영어' 로 혼동하는 경우도 많겠지요?
  • 끝소리 2009/02/10 01:19 #

    '영어 이름'이라 할 것을 '미국 이름'이라고 하거나, 원래 영어 이외의 다른 언어로 쓴 글을 영어로 번역한 것을 '원서'라고 부르는 경우도 있지요.
  • ghistory 2009/02/10 01:55 #

    사실상 세계=미국이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발생하는 비극적 현상들입니다.
  • 끝소리 2009/02/10 04:20 #

    부정확한 표현을 사용하다 보면 개념에 대한 이해 자체가 부정확해지는 것 같습니다.
  • ghistory 2009/02/10 04:23 #

    한국어 인명을 로마자 표준 표기법이 아니라 제멋대로들인 '영어식' 으로 표기하는 관행이나 현행 한국어의 로마자 표기법이 '엉터리' 라고 주장하는 이들의 사고방식도 마찬가지 심리에 기인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 ghistory 2009/02/11 16:21 # 답글

    (전략)

    우선 첫째로 (유럽인, 캐나다인, 남미인, 호주인 등에게는 아주 기분이 나쁘게도) 이 아이들에게는 '외국인' 이라는 말과 '미국인' 이라는 말이 사실상 동의어나 다름없다는 것이다. '미국' 이라는 것이 일본 바깥의 세계 전체를 가리키는 개념인 것이다. 즉 그것은 일본의 반대말이다.

    (중략)

    성인들의 영어회화 세계는 물론 이보다 훨씬 세련된 편이다. 그러나 그것은 그 이데올로기가 더욱 감추어져 있다는 사실을 의미할 뿐이다. 일본 바깥에 미국 외에도 많은 나라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성인들이 모를 리 없다. 그러나 그들은 그 나라들을 그저 주변적인 국가들로 생각한다. 그 나라들의 이름이 직접 언급될 때가 있다 할지라도, 그것은 종종 '공평' 을 기하기 위해서이거나 자신의 이야기에 약간의 코스모폴리턴적인 양념을 치기 위해서일 뿐이다.

    따라서 마음속 깊은 곳에서는, '진짜' 나라는 일본과 미국뿐이라는 식의 태도이다. 비교의 대상이 늘 미국인 것이다. 다시 말해 영어회화의 세계에서는 오로지 일본과 미국만이 '범주' 로서 존재한다. 그리고 다른 모든 국가들은 '우연' 으로서만 존재한다. 외국이라는 것이 미국 이외에도 많이 있지만, 미국이야말로 양국의 모방 · 대조 · 결합 등에 의해 '일본성' 이 규정될 수 있는 역사적 비교대상인 것이다.

    (후략)

    더글라스 루미스, 천희상 번역,「영어회화의 이데올로기」, 윤지관 책임편집,『영어, 내 마음의 식민주의』(당대, 2007), pp.248~249.

    또는

    더글라스 루미스, 천희상 번역,「영어회화의 이데올로기」, 강정인 · 김현아 · 이나정 등 공저,『난 몇 퍼센트 한국인일까: 강정인 교수와 학생들이 함께 본 우리 안의 서구중심주의』(책세상, 2004), pp.114~115.
  • 끝소리 2009/02/18 22:08 #

    흥미로운 글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제는 세계에 대한 정보를 접하기가 예전 어느 때보다 쉬워진만큼 치우치지 않고 세계적 관점에서 여러 나라들에 대해 배우려는 노력이 따랐으면 좋겠습니다.
  • ghistory 2009/02/20 21:51 #

    사실 이제는 공인 국제 영어시험들에도 여러 지역들의 서로 다른 영어 발음들과 억양들을 섞는 시대가 되었지요.
  • greeno dispenser 2010/04/25 06:28 # 삭제 답글

    Can you tell me how I sign up for an eqloos account?
  • Quel 2013/06/18 17:32 # 삭제 답글

    한글과 한국어가 오인되는 이유 중 하나는 '한국어'가 음성언어만을 나타내는 말로 느껴지는 탓도 있는 것 같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언어'라고 하면 음성언어인 '말'만 떠올리고 문자언어 역시 언어라는 사실을 생소하게 여기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한국어로 말하라' 는 것은 이상해하지 않지만, '한국어로 쓰라' 고 말하는 것은 이상하게 여기는 사람들이 많더군요. 그래서 '한국어로 된 글은 한글이라고 해야 하는 게 아닌가?' 라고 생각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